게오르그 프리드리히 하스(G. Friedrich Haas)는 오스트리아를 대표하는 현대 작곡가입니다.  유학시절 우연히 옆에서 봤을때 인상은 수줍음이 아주아주아주 많고 겸손하며 사람이 많은 곳에서 약간 어쩔줄 모르는 듯한 모습.  작품은 굉장히 아카데믹 하고 치밀하면서도 마음속 깊은 곳에서 끓어오르는 열정이 정제될듯 말듯한 아슬아슬한 모습..? (굉장히 개인적인 견해입니다)


얼마전 독일에서 유학중인 절친 언니의 페북 공유를 보고 급감동(?!)

하스의 작품중 약간씩 엇갈린 조율로 인해 이상한(?) 소리가 나는 곡들을 두개 소개하겠습니다:

엇갈린 조율을 한 네대의 기타를 위한 작품.  (12:45가 압권)


(1:30초부터)

2010년 독일의 도나우에슁겐 음악축제(Donaueschinger Musiktage) 폐막음악회에 선보였던 곡 중 하나가 네대의 피아노를 위한 작품이었습니다.  이 네대의 피아노들은 각기 1/12음 간격으로 (보통 인접한 피아노건반 두개 사이의 간격은 온음이거나 반음입니다) 조율하여 연주됩니다. 


한국의 현대작곡가 진은숙의 Akrostichon Wortspiel(말의 유희)에도 악기들 간 약 1/6의 오차를 두고 조율을 하게 되어있습니다.


조율을 기존의 음높이를 따르지 않고 서로 반음 이하의 음간격으로 엇갈리게 하는 악기들을 연주하면 뭔가 잘못된 소리를 내고 있거나 틀린음을 계속 치고 있는 듯한 느낌이 듭니다.  기존의 (옥타브를 12로 나누는) 평균율 조율법에 익숙한 우리들의 귀가 미분음(반음 이하의 음정)을 듣기 시작하면 마치 우리가 믿고 있던 세상이 돌아가는 이치에 덧붙여 그 이면에 있던 비하인드 스토리들을 듣는 기분이 들죠..

내가 굳게 믿고 의지하던 음의 체계가 싸그리 무너지는 조율법!  저는 개인적으로 "멘붕 튜닝"이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ㅎㅎ;;;  


관련 글: 2012/06/14 - 곡쓰러 시골갔다 24년만에 피아노 조율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조씨 2013.03.26 21: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분음 하니까 생각나는 게... 전에 아랍음악에 관한 글을 본 적이 있는데, 일반적으로 우리가 아는 서양음악의 온음 사이를 4등분을 했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아랍음악을 클래식 악보로 표기하려면 반음 기호뿐만 아니라 1/4음, 3/4음 기호를 따로 써야 한다고...;;;

    인도 음악은 더 장난 아니라더군요;;;

    • Favicon of https://jagto.tistory.com BlogIcon 작토 2014.06.04 14: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흥미롭죠? ㅎㅎ 우리가 음을 듣는 기준은 피아노 건반에 제한되어 버린 측면이 없잖아 있죠... 인도음악은 리듬의 세계도 어찌나 오묘하던지... 온전히 이해하려면 일생동안 익혀야 할듯 ㅠ

  2. Favicon of https://bookple.com BlogIcon 아디오스(adios) 2013.03.29 13: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악은 잘 모르지만 언발란스하니... 재미있게 들리는 느낌이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