끙...


베네치아..


문밖으로 한 발자국만 나서면 황홀경히 펼쳐지는 이 곳은 축복받은 땅일까요 저주받은 도시일까요?  밖에서 돌아다닐때는 곡을 써야한다는 묵직한 의무감, 실내에 있을 때는 '이러고 있을 때가 아닌데...'하는 간지러운 충동.. 단 한순간도 행복하지 않습니다 ㅠ

행복하지 않다는건 농담이구요.  저는 즐겁게 잘 지내고 있답니다! ㅎㅎ (사진: 무라노 유리공예)

베낭여행 다닐 때, 혹은 잠깐씩 관광을 하던 때와는 달리, 지금 당장 뭔가를 봐야하고, 사야하고, 사진으로 담아햐 한다는 급한 마음이 없는 상태로 지내는 베네치아 땅(?)은 천국이나 다름 없습니다.  눈이 지대로 호강하는 곳이지요.. 감사한 마음이 불끈불끈 솟아오르는 하루하루를 앞으로 오랫동안 잊지 않으려 합니다^^

오늘은 베네치아 산 마르코 광장에서 가까운 곳에서 아틀리에를 운영하는 "율마"와 "수"에 대해 이야기를 조금 할까 합니다.

아틀리에 플레인 베니스

각기 일러스트와 건축이 배경이고 현재는 장기로 세계를 여행중인 이 두 사람은 과거의 걸어온 길은 다르지만, 현재 공동의 목표를 가지고 베네치아에 머물고 있는 든든한 동지이자 "여행예술가"들입니다.  여행을 하다가 이탈리아 아시시의 아티스트 레지던시에 참여하게 되고, 그 때의 경험에 크게 영감을 받아 자신들이 가장 머물고 싶어하는 베네치아라는 도시에서 자기만의 레지던시를 차리고자 우여곡절 끝에 베네치아에서 굉장히 좋은 위치와 환경의 집을 1년간 구하게 되었죠.  여행하고 있는 지금의 삶이 곧 예술이라는 의미에서 "여행예술"이라는 신조어를 율마가 만들어 냈죠.

한국에서의 익숙하고 안락한, 미래가 훤히 내다보이는 삶을 버리고, 미지의 세계에 대한 호기심 하나로 일구어 나가는 이 분들의 일상에는 예술이 항상 함께 했으면 하는 바램이 강하게 존재합니다.  그리하여, 매 달 자신들에게 새로운 자극을 선사해 줄 것으로 기대되는 아티스트를 한명씩 초청하여 레지던시를 운영하는 것과 동시에, 좀 더 단기로 머물고자 하는 분들에게도 게스트룸을 제공하는 소규모 게스트하우스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아틀리에 플레인 베니스의 게스트하우스 바로가기

율마와 수를 따라 산책을 나서면 일반 관광객은 접해보지 못했던 신기한 장소들을 가볼 수 있습니다.  이 날에도 지도상으로 베네치아의 동쪽 끝으로 튀어나온 곳에 있는 큰 공원 방향으로 산책을 하다가 수목원에도 들르고, 맛집 카페에도 들르는 등, "수"의 설명을 끊임없이 들으며 잔잔한 감흥이 느껴지는 신기한 곳들을 여기저기 들렀습니다..

수목원 계단 아래에 설치된 재활용 나무재질로 된 벽.  그냥 거꾸로 설치된 것이 웃겨서 사진에 담아봤습니다^^

며칠 전에는, 율마의 그림재료들과 지도에 힘입어 자유롭게 그림을 그려봤습니다. 

하루를 시작하면서 드는 생각들을 자유롭게, 형식에 얽매이지 않고 표현하고, 중요한것은 지나치게 많아지기 전에 멈추는 것!

정말 형식에 얽매이지 않았네요 ㅋ

중고등학생 시절에 미술 시간에 그림 그리는것이 너무나 설레이고 신났는데, 이상하게도 선생님들은 저를 지금 장난하냐고 혼내시거나 붓을 뺏어서 대신 그려주시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정말 마음을 다해서 그렸는데 점수는 형편없이 낮은 경우가 태반이었구요.. 그러다가 가뭄에 콩이 날 것 같은 어느 날은 선생님이 흠칫 놀라시더니 예상치도 못하게 최고점수를 주기도 하셨죠.. 제겐 당췌 알수 없는게 그놈의 미술점수였습니다!

수와 율마는 제 음악을 들으면서 그림을 그려보고 싶다고 하길래, 제 피아노 솔로 곡 <White Blessing 2-2>를 틀어줬습니다.  몇번을 반복해서 들으며 그림을 그린 후, 점심시간에는 완전히 지친 기색이 역력하더니 긴 긴 낮잠을 주무시더군요.. 흠.. ㅠ

베네치아에서 구할 수 있는 율마의 이쁜 재료들.. 그림에 붙여도 좋을 듯!

비록 작곡을 하러 오긴 했지만, 이렇게 점점 미술 울렁증에서 벗어나는 경험도 참 재미있고 신나네요.. 새로운 일을 자주자주 접하는 일상이 감사하게 느껴지는 나날들입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