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가장 이상한 책:

코덱스 세라피니아누스(Codex Serafinianus)

이세상에 없는 언어로 이세상에 없는 사물들과 원리들을 묘사한 책입니다.

저자는 "아무 뜻이 없다"고 주장하지만, 이를 믿는 사람은 없다고 하네요 ㅎㅎ


이렇게 아무 뜻이 감지되지 않는 어린 아이와 같은 상태를 어른들도 겪게 하고 싶었다고, 저자는 밝힙니다. 

백과사전 형식으로 되어있는 이 책의 가격은 그야말로 천차만별인데, 작가의 친필 싸인이 들어있는 초판 인쇄본은 5000달러에 판매가 되었다고 합니다.  이후 1983년판, 1993년, 2006년판이 있는데, 가장 최근 것이 그나마 살만한 가격이라고 합니다.. 

득템하고 싶지만 한권에 수십만원을 호가하는 관계로....ㅠ

인터넷 바다에서 감상중입니다 ㅋㅋㅋ 




개인적으로 몹시 매력이 느껴지는 책입니다. 뜻을 알 수 없으므로 내용전달의 기능을 읽은 언어가 되고, 그 자체로서 일종의 예술작품으로 감상할 수 있는 자유가 되려 주어졌기 때문이죠.  그림들 또한 마찬가지입니다. 해독할 수 없는 과학적 원리들과, 지구에 존재하지 않는 동물들... 존재하지 않기 때문에 사실여부 및 암기에 대한 압력이 사라지고, 온전한 감상이 비로소 가능하지 않을까요?  제가 추상미술을 볼때의 마음가짐과 흡사하게 말입니다 ㅋㅋㅋ 


(아래 사진들을 구글이미지에서 펌. 즐감하세요~)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Favicon of https://nissi99.tistory.com BlogIcon 아쌤수학 2013.11.14 09: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뷰온! 대박이네요. 쓸모없는 책은 없다고 생각했는데, 정말 아무짝에도 쓸모없는 책이네요.

    • Favicon of https://jagto.tistory.com BlogIcon 작토 2013.11.15 0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저도 이렇게 쓰잘데기 없는 책은 처음봤어요 ㅎㅎ 괜히 그래서 더 갖고싶어요^^;;

    • Favicon of https://nissi99.tistory.com BlogIcon 아쌤수학 2013.11.15 11: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제보고 갑자기 기억에 떠올라서 또 와서 보니깐, 이번엔 혐오스럽네요. 이거 보고나서 문득 여기 포스팅에 나온 장면이 생각납니다. 아무튼 유익한 책은 절대 아닌 것 같아요.

    • Favicon of https://jagto.tistory.com BlogIcon 작토 2013.11.16 12: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런... ㅠ
      읽으시고 오히려 기분이 안 좋아지시고, 유익하지 않다고 느끼시면 정말 차라리 안 보시는게 낫겠네요.

  2. Favicon of http://cyworld.com/blumerry BlogIcon 유닝 2013.11.15 02: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왕.. 사서 가만히 보고 싶어요 어떤 느낌이 들지요.. 저자는 특별한 의미 없이 썼어도 독자는 무언가 느낄테니깐요 : ) 그런데 작곡 토끼님은 언제 처음 음의 한계를 느끼셨어요? 음ㅡ소리 가 표현 할 수 있는 한계요!

    • Favicon of https://jagto.tistory.com BlogIcon 작토 2013.11.15 04: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항상 느껴서 처음이 언제인지 기억이 안나네요^^
      이 책 너무 흥미롭죠?
      책에 있는 그림중 하나를 골라 음악으로 표현 해 보고 싶어요...
      아 또 한계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