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룻밤을 자고 나도 실감이 나지 않는 베네치아에서의 아침이었습니다.  삶이 곧 예술이기를 간절히 바라는 "율마"와 "수"의 야심찬 프로젝트 덕에 저는 이렇게 꿈과 같은 베네치아 생활을 맛볼 수 있게 되었어요.  참, 오래 살고 볼 일이네요! 

도착하자마자 맛있는 피자로 저녁을 먹은 후 많은 이야기 꽃을 피우다가 잠들었고, 다음 날 오전에는 일주일간 묵은 빨래를 하느라 코인세탁소를 찾아가는 김에 간단한 장도 보고 왔습니다.

윗 사진은 집에서 나와 바로 보이는 골목길.  지금부터 사진 퍼레이드 들어갑니다:



어딜 갖다 사진을 찍어도 달력이 나올 듯 한 풍경.



아주 오래된 건물



해수면 상승으로 생긴 만조 대비 철문



코인세탁소



정명훈이 지휘한대요!



저것도 나름 길?



택배운송 차량



경찰차



잘 꾸며진 곤돌라



너무 좋은 날씨의 달력풍경



드라이어, 나, 수, 빨래



토이피아노 고치는 수


오늘도 너무 많은 사진을 찍었기 때문에, 어제 사진들 부랴부랴 올립니다.  눈물나도록 아름다운 베네치아의 풍경.. 아무리 봐도 질리지가 않아요! 

레지던시에 대한 자세한 이야기는 시간이 나면 차차 썰을 풀겠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