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팅햄셔 교도소 안의 뮤지션들 ©BBC


드럼세트와 래퍼 등 총 여덟명의 뮤지션들이 모여있는 현장!

세계 초연을 위해 마지막 리허설로 열기가 한창인 이곳은 영국 노팅햄셔의 교도소입니다. 

감옥의 죄수들과 교도관들이 한데 섞여서 밴드를 이루었고, 얼마후에 있을 음악회에 연주될 작품은 작곡가 마크 앤서니 터니지(Mark-Anthony Turnage)가 위촉받은 신곡입니다. 


작곡가 마크 앤서니 터니지 ©Schott Music

 

작곡가 마크 앤서니 터니지는 지휘자 사이먼 래틀과 시카고 심포니 오케스트라가 작품을 연주했고, 작년 이맘때 로얄 오페라 하우스에서 자신의 오페라를 발표했던 영국에서 유명한 클래식 작곡가입니다.  이번에 발표되는 12분짜리 작품의 제목은 Beyond This라는 제목으로, 런던올림픽을 대비한 컬쳐올림피아드의 일환으로 위촉 된 작품이라고 합니다. 


작곡가 마크 앤서니 터니지와 같이 리허설하는 죄수 겸 기타리스트 ©BBC

 

터니지는 감옥에서 작업을 하게 된 일이 작곡가로서 일생일대의 기회라고 생각했다며 이제까지 클래식 음악작업을 하며 만나왔던 중산층 백인 화이트칼라 뮤지션들이 아닌,평소에는 만날 수 없던 사람들과 같이 음악적인 교류를 하게 된것이 매우 뜻깊다고 합니다. 그럼으로 해서 사회의 여러 면들을 담는 진정한 음악을 할 수 있게 된 것이죠.

 

이번 교도소 음악회는 50명 가량 되는 죄수들이 청중으로 참석할 예정이며 그중 몇몇은 무기징역에 처한 사람들이라고 합니다. 

감옥에서 밴드활동을 하고 음악회를 여는 일이 죄를 짓고 형을 사는 죄수들에겐 지나친 사치 아니냐는 반론도 일고 있기는 합니다.  하지만, 그들에게는 이런 일로 인해 난생 처음 음악을 접하게 되는 계기가 될 수도 있고, 일생일대의 기회가 될 수도 있지요. 


BBC와의 인터뷰에 응한 교도관 중 한명은 이들을 죄인으로 취급할게 아니라, 언젠가 돌아가 사회의 일원으로서 문화를 향유하고 이웃들과 교류하는 제대로된 사회구성원이 되길 바라며, 이런 음악회가 그런 계기를 작게나마 마련할 수 있다면 더없이 뜻깊은 일일거라고 주장했답니다. 



교도관들과 죄수들이 한데 어울려 음악회를 준비하는 장면 ©BBC

 

이렇게 죄수들과 교도관들이 같이 연주하는 광경은 화면으로 연습하는 장면을 보기만 해도 퍽 감동적이었습니다.  배리(Barry)라고만 알려진 한 죄수는 자신에게 이런 영광이 있을 것이라곤 상상도 못했다며 작곡가의 지시에 따라 기타연주에 여념이 없었고요,  마크 터니지와 작업을 같이 하기 위해서 감옥까지 왔다는 사실이 좀 씁쓸하긴 하다고 인터뷰에서 밝혔습니다.  



영화 쇼생크 탈출의 한 장면 ©moviespad.com

 


영화 쇼생크탈출에 나오는 장면이 연상되는 감옥안에서 음악이 울려퍼지는 광경을 볼 수 있는 건 노팅햄셔 교도소의 교도관과 죄수들만의 특권이 되었네요.  비록 죄를 짓고 갇혀있는 신분이고, 그들을 감시해야 하는 교도관의 처지이지만, 음악으로 하나가 되는 감동을 연출하여 작게나마 그 파장을 이어나갔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지난번에 쓴 포스팅을 소재로 삼아 헤지스블로그에 기고한 글입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Favicon of https://arthurjung.tistory.com BlogIcon Arthur Jung 2012.02.04 11: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랙아이드피스의 윌아이엠이 한 인터뷰에서 했던 말이 생각나네요..
    "나는 불법복제라는 개념을 잘 이해하지 못하겠다. 그 누구도 당신의 음악을 복제하지 않으려 한다면 그게 더 두려운 상황이 아니겠느냐 ... 만약 누군가 불법 다운로드를 하고 싶다고 하면 나는 그냥 가져가서 들으라고 할 테다. 가져가서 음악으로 인생을 더 풍성하게 꾸미라고 말할 것이다."
    중산층 백인 화이트칼라든, 하류층 유색인종 죄수든
    음악으로 인생을 더 풍성하게 하고 더 아름답게 만들 수 있다면 좋은 것이겠죠..

    • Favicon of https://jagto.tistory.com BlogIcon 작토 2012.02.05 19: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런 것 같습니다.
      누구에게나 음악을 감상하고 누릴 수 있는 권리는 있다고 생각되네요.. 그래서 쇼생크 탈출의 그 장면이 더 짠했던 걸 수도 있구요..
      좋은 자료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