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롱이 옷 안쪽에 달린 태그들을 다 제거해서 다시 박아달라고 했더니 세탁소 아주머니가 엄청 웃으심 ㅡㅡ. 원래 내복에만 태그가 바깥에 달려있는거라고..... 나도 옷을 입을때도 태그가 거슬려서 가렵거나 따가울 때가 있는데, 꼬롱이는 오죽할까 싶어서 제거하려 하는건데, 주문이 좀 특이했나 ㅋㅋ
지긋지긋한 아토피... 우리 아가는 제~~~~~~~~~~~~발 걸리지 말어라 ㅋ 근데 웬지 한번즘은 앓을듯한 크리... ㅠㅠ

에휴 그럼모 이 엄마가 노하우를 총동원해서 관리해줘야지 어쩔;;;


지영이가 선물로 보내준 배넷저고리가 계절에 딱좋다. 센스있어~ 세트로 손/발싸개까지!! ♡♡ 어쩌다보니 꼬롱이 베넷저고리만 무려 10벌이다. 겁나호강하네~ ㄷㄷ

요새는 시한부인생마냥 할일들을 처리하는중. 곡 쓸수 있다고 호언장담해놓고 결국 벼락치기하면서 연주자들이 독촉하게 만드는 이 미련함 ㅠ 괜히 욕심부리다 커리어에 스크래치만 날듯 ㅠㅠ 그래도 여름이 지나서 뇌가 녹는거같은 몽롱함은 사라졌다.
그런데 자비가 없는 배뭉침과 가진통이 잦아졌다 ㄴㅁㄹ...

처녀적 미술관에서 세일할때 샀던 플랜스테드 모빌. 친정엄마 드렸던 걸 도로 떼어옴 ㅋㅋ 꼬롱이는 모빌두 예술성 있는걸루다가 감상하렴^^ 선물받은거, 물려받은거까지 해서 모빌도 3개... ㄷㄷ 꼬롱이 정말 부족한거 없어보인다. 이제 사랑열매만 먹으면 되겠구나^^ ㅋㅋ

역아에서 벗어나니 이제서야 소소한 일상들이 다시 보인다. 그렇게까지 집착했었나보다. 어쩌면 나도 아가가 내맘대로 안자라면 엄청 닥달하고 싶어지는 스타일일지도... 독립된 인격체라는걸 하루 수십번씩 되내이자...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