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로 만 16개월을 채운 희원이는 요즘 엄마 부르기 장난에 빠져있다. 정확히 말하자면 아빠 대신 엄마 부르기 장난 ㅎㅎㅎㅎ

아빠 부르라고 시키면 우렁차게 엄마를 외친다 ㅋㅋㅋㅋ

아주 가끔은 사물의 첫 음절(코끼리를 가르키며 "코")을 부르기도 하고,

혼자서 한참씩 책을 넘기며 독서삼매경(?)에 빠져있을 때도 많다.

엉덩이를 씰룩씰룩~ 주문을 걸면 아주 센 각도로 엉덩이를 옆으로 세게 흔든다. 곰세마리 노래랑 머리어깨무릎발, 그리고 즐겁게 춤을추다가 노래의 율동들을 어설프지만 어느정도는 따라한다.

호비에 중독돼서 엄마 컴퓨터 화면만 보면 의자를 팡팡 때리며 보채다가 dvd 영상이 나오기 시작하면 특유의 초승달 눈이 되며 미소를 짓는다.

밥과 반찬을 따로 담아서 줘도 잘 먹고, 평소처럼 비벼줘도 잘 먹는다. 뭐든지 잘 먹어서 배가 어마어마하게 나온다.

귤을 조금만 도와주면 직접 까서 먹는데 맨날 단물만 빨고 뱉어내던걸 이제는 이따금씩 삼키기도 한다.

저녁 8시가 다가와서 치카치카 하자면서 칫솔에 치약을 뭍혀주면 알아서(?) 양치질을 하는데, 엄마 아빠가 마주앉아서 같이 치카치카 하는 걸 좋아한다. 양치가 끝나자마자 공갈젖꼭지를 달라고 보채고 공갈을 물자마자 불을 끄라며 스위치에 손을 가리키고 앙앙거린다. 졸리지도 않은데 불을 다 끄고 자리에 누우면 큰 눈을 뜬채로 가만히 누워있는게 여간 귀엽고 신기한게 아니다. ㅋㅋ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