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반나절간 찍은 아티스트 레지던시 숙소 및 스튜디오 주변 풍경이에요!  



정원에서 키우는 토마토.  요리사 제이콥이 일주일에 네번 와서 마당에 있는 야채와 과일들을 수확해다가 요리를 해준답니다!  어제 저녁엔 마당에서 자란 수박을 썰어줬는데, 너무 달아서 눈물이 다 나더라는.. 




main building.. 우리들 숙소입니다!  침실과 부엌, 작은 거실 등이 있지요..




작업실 가는길.  나무 껍데기로 덮어놓은 어깨넓이의 길들을 따라가면 조그만 오두막에 아티스트 스튜디오가 있습니다.  가장 먼 마이클의 스튜디오는 무려 걸어서 10분 거리!  저는 다행히 너무 가깝지도 멀지도 않은 오두막을 차지했어요.




작업실 근처에 있는 미술작품...이라고 해야겠죠?  빨간 액자가 전부인 이 설치미술(?)작품은 삶이 곧 예술이라는 메시지를 던지는거 같네요.   



식사시간을 알리는 종.  요리사 제이콥이 이 종을 치는 저녁 7시만 되면 위장이 용트림하는 것과 동시에 엔돌핀이 마구마구 솟는, 하루의 가장 행복한 시간이라는..ㅋ




레지던시 근방의 산책길입니다.  여기를 처음 만든 랄프가 소유한 땅이지요.  최소한만의 개발(?)을 거쳐 호숫가와 숲속에 산책로들이 있고, 지난 아티스트들이 만든 작품들이 간간히 보입니다. 




산책길 큰길.  정원사 아저씨가 트랙터처럼 쓰는 지프차를 몰고 다니는 길이죠.. 나름 이동네에선 큰!!!길입니다 ㅋㅋㅋ




오늘의 하이라이트!  피아노들판 (Piano Field)입니다.

이전 레지던시에 참가한 아티스트가 야심차게 만든 작품들과 기증받은 피아노들을 여기저기 흩뿌려 두었다고 하네요! 




색깔피아노




깨진건반들





분해된 그랜드






그나마 양호






피아니스트








이 외에도 자연속에 공존하는 작품들이 아주 많은데, 다음기회에 소개하도록 하지요!

저는 아직도 이렇게 잘먹고 잘자고 뛰어놀며 지내고 있답니다 ㅋㅋ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