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 이야기/태교일기

잡고싶은 기억들(2016년 4~5월)

하루하루가 새롭고 어제와 또 다른 모습을 보여주는 아이를 보고 감탄하며 당황하는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 5개월을 넘기자마자 천천히 이유식을 시작했는데, 처음에는 두세 숟가락만 떠먹이던게 이젠 120ml 락엔락 용기를 하루에 두번 떠먹이는 경지에 이르렀다. 6개월이 될 즈음 분유를 한번에 무려 260미리를 먹은 날도 있었다.

굉장히 다이나믹핶던 6개월 무렵...
두번째는 8개월 기념일(6월 18일)의 사진.

꼬물꼬물 강아지에서 새초롬하고 우악스런 사람으로 바뀌는 과정이 경이롭고 신기하다 ㅎㅎ


'일상 이야기 > 태교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유식에서 유아식으로  (0) 2016.10.10
돌 무렵 아기 피아노 연주(?) 수준  (3) 2016.10.04
대한민국 부모  (2) 2016.09.19
작은 기쁨들  (0) 2016.08.31
10개월 육아 후기 + 근황  (2) 2016.08.28
잡고싶은 기억들(2016년 4~5월)  (0) 2016.05.25
수면교육 2  (5) 2016.04.01
구리 오션베이비 방문  (2) 2016.03.26
수면교육  (0) 2016.03.25
전엄맘도 아니고 직장맘도 아니고...  (5) 2016.03.22
희원이의 울음소리 해석  (2) 2015.12.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