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다방 프로젝트의 박무림씨에게서 일반인을 대상으로 주변의 사물을 이용하여 악기와 음악을 만드는 워크샵을 진행해 달라는 제안이 들어와서 문래 레조넌스 동기 중에서 가까운 지인(?)인 현민씨와 루이스를 공동진행자로 하여 오늘 첫시간을 개막 하였습니다 ㅎㅎㅎ 

워크샵의 제목은 무려 <예술의 조건>!  예술가란 무엇이며 왜 모든사람이 예술가가 될 수 없는가(why not?), 하는 의문에서 출발하여 주변의 사물에 대한 호기심을 가지고 시각예술이나 음악을 창조하는 행위를 전공자가 아닌 사람들에게 같이 할 수 있게끔 진행하는 프로그램입니다.  

누구에게나 정도의 차이만 있을 뿐 음악성이 있고 시각적 감각이 있는 바, 결국 질(?)의 차이만 있을 뿐이지 모든 사람이 예술활동을 할 수 있다는 생각에서 착안한 워크샵 아이디어가 몹시 흥미로웠고, 8월 한달간 사운드 파트를 맡은 우리들의 임무는 기존의 (비싸게 돈주고 사서 무진장 연습을 해야만 하는) 악기들을 연주하지 않더라도 음악활동을 할 수 있다는 경험과 자신감을 참가자들에게 선사하는 것이었습니다.


드럼세트가 제법 효과적이더군요!


우린 7월초부터 워크샵 구상에 들어갔고, 일차적인 목표인 "주변의 사물을 이용하여 자신만의 악기 만들기"를 하기 위해서는 세상에 존재하는 다양한 악기들과 그 쓰임새에 대해 먼저 소개를 해야겠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그리하여 첫시간은 다양한 영상을 소개하며 그 악기들이 어떤 원리로 소리가 나는지 생각을 해 보는 것으로...


1. 이미 발달되어 상용화된 클래식 악기들 

우리의 워크샵에서 만들 악기들과 가장 거리가 먼 형태의 악기죠.. 

고도로 발달된 건반악기이자 타악기의 일종인 피아노!



비벼서 소리내는 악기인 현악기! (현악사중주: 바이올린 두대, 비올라, 첼로)



이렇게 좀 다른 방식으로 비빌 수도 있습니다;;; 게다가 현악기면서도 때리거나 튕기는 것도 가능.



부는 악기들이죠. 목관5중주(플룻, 클라리넷, 프렌치 호른-얜 금관이지만 목관오중주에 집어넣습니다. 오보에, 바순)



국악기들도 물론 다양한 원리로 소리가 나죠! (윗 영상은 퓨전그룹입니다)




2. 근래에 발명된 악기들

워터폰이라고도 불리우는 이 악기는 때리기도 하고 비비기도 하고 다양한 주법들이 가능하면서 나름의 스케일도 가지고 있습니다.



타악기 연주자 에블린 글레니가 만든 악기들 소개(주의(?): 영어설명이 많음)



"행" 또는 "항"이라고 불리우는 이 악기는 타악기주자가 다양한 크기로 튀어나온 부분들을 손으로 때리며 연주하는 아긱인데 이미 많이 유명해져서 널리 퍼져있다고 합니다. (저만 몰랐어요... 쿨럭~)




3. 주변의 사물을 악기처럼 사용하기


Nanta(난타)는 우리나라를 방문하는 관광객에겐 필수코스인 공연인데요, 사물놀이의 개념을 부엌용품을 활용하여 실현시키는, 창립당시로서는 매우 획기적인 아이디어로, 이젠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대성공을 거두고 있죠^^



타악기 연주자인 마티아스 카울이 의자 한대만을 가지고 공연을 엽니다.

(주의: 손톱으로 의자 바닥을 긁는 장면이 있으니 귀막으실 준비 하세요)


같은 음악가가 자전거로 연주를 합니다. 

(주의: 초반엔 연주자가 악기(?)의 원리에 대해 독어로 폭풍설명하니 약 0:55 이후로 스크롤하세요)




제가 몹시 사랑하는 영화의 한 장면입니다.  6명의 타악기 연주자들이 주거침입을 하여 가정집에서 발견할 수 있는 사물들을 이용하여 연주를 하죠.. 부엌, 침실, 화장실, 거실.. 이렇게 네 악장(?)으로 나뉘는 작품(???)입니다 ㅋㅋㅋ

이중 대장 격인 여성 연주자는 음악대학에서 공연을 위해 물난리를 일으켜서 퇴학을 당한 후 시내 곳곳에 범죄와 같은 흔적을 남기며 연주행각(?)을 벌이고 다니고 이를 수사하는 경찰은 매번 간발의 차로 연주현장(?)을 놓치게 됩니다.



영국의 대표적인 현대음악제에 선보였던 비엔나 베지터블 앙상블^^

연주 당일날 장보는 것으로 연주의 준비가 시작되는 역동적인 음악행위죠. 

세계에 단 하나뿐인 악기들이 만들어지고 대부분 1회용입니다.  온도나 습도에 따라 연주가 불가능 할 수도 있으니 여분으로 여러개를 만들어야 한다는 고충이 있죠 ㅎㅎ



실제 연주는 5분 40초경부터 시작됩니다 ㅋㅋㅋ 


윗 동영상들을 소개한 후 샌드위치와 도넛은 먹으며 잠시 휴식시간을 가진 후에 각자 가져오거나 주변에서 찾은 물건들을 이용해서 악기 소리를 내 보는 실험을 하였습니다.

1. 짧은 소리

2. 긴 소리

3. 큰 소리

4. 작은 소리

돌아가면서 위 네가지 컨셉으로 소리를 내 본 후 다같이 합주를 하는 시간을 가지면서 이날 워크샵을 마무리 했습니다. 


다음주에는 실제로 악기를 만들어 볼 예정인데, 어떤 아이디어들을 들고 오실지 벌써부터 기대가 되네요 ㅎㅎㅎ



관련글: 2012/12/04 - 아틀리에 플레인 베니스 소리 워크샵 후기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조씨 2013.08.05 10: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튜브 보면 뭔가 간단하면서도 기발한 연주 영상을 많이 볼 수 있죠. 일례로는, (전에 제가 페북에 올렸던) 고무 밴드를 입에 물고 손가락으로 튕겨서 트럼펫 소리를 내는 아저씨라던가...;;;

  2. 알려주세영 2013.10.23 21: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앞에나오는음악 제목이뭔가요?



 

저도 느린 음악을 쓰는 걸 좋아하긴 하지만, 상상을 초월하도록 느리게 쓰는 대가 작곡가들 앞에선 명함도 못내밀죠!

느린 곡의 예 - 고레츠키 3번 교향곡(Henryk Gorecki Symphony No. 3

다음뮤직으로 듣기 (주의: 다 듣는데 1시간 가까이 걸림)

---

전위예술하면 둘째가라 서러워할 존 케이지(John Cage)의 음악 중에, "최대한 느리게(as slow as possible) 연주할 것"이라고 지시사항이 적혀있는 작품이 있습니다.

 

대체 얼마나 느려야 "최대한 느리게"인걸까요?

 

그 의문을 지금 독일에서 풀기 위해 옛 동독지역의 작은 마을 교회에 설치된 파이프오르간에서 지금도 음악이 흐르고 있습니다.

할버슈타트(Halberstadt)라는 이 곳의 교회에 설치된 오르간에서는 존 케이지가 작곡한 "Organ2/ASLSP" (ASLSP는 As SLow aS Possible의 약자)가 현재 13년째 연주되고 있습니다.

본래 피아노용으로 1985년에 작곡되고 1987년에 오르간 용으로 편곡이 된 이 곡이 작곡된 지 10년이 지난 1997년에 트로싱겐(Trossingen)에서 열린 오르간 심포지엄에서 이 곡을 대체 어떻게 해석하여 연주할 것인가에 대한 진지한 토론이 이루어지고, 오르가니스트, 엔지니어, 설계사, 음악학자 등이 모여서 내린 결론으로는 이 곡은 이론적으로는 영원히 연주될 수 있으며, 현실적으로는 파이프오르간의 자연수명에 따라 연주시간이 달라질 것이라는 잠정결론을 내렸습니다.   

현재 사용하는 조율법에 따른 옥타브 내 12음이 모두 존재하는 오르간이 최초로 만들어진 곳이 할버슈타트이고 이는 1361년에 일어난 일입니다.  만약 2000년에 연주를 시작한다 가정하였을때 2000 - 1361 = 639라는 숫자가 나옵니다.  그리하여 상징적인 의미로 할버슈타트에서 639년간 연주를 하기로 결정을 했다고 합니다.  

!!!!!

참으로 케이지esque한 결정이 아닐 수가 없군요.

이렇게 느려터진(?) 존 케이지의 곡은, 음이 바뀌는 주기가 1년이 넘습니다.  보통 음악에서 아주 긴 음도 몇초가 넘어가지 않는 걸 생각한다면 정말 상상을 초월하는 어마어마한 속도이지요.. 그래서 음이 바뀌는 중요한 순간을 사람들이 놓치고 싶지 않아서 직접 목격하러 성당으로 삼삼오오 몰려옵니다..

2012년 7월 5일에 마지막으로 음이 바뀌었다고 하는데 이는 (가온C에서 두 옥타브 아래)와 레b (앞전에 말씀드린 와 같은 음역대, 즉 바로 윗 음)입니다. 이 두 음은 15개월간 지속될 예정입니다.  참고로, 곡 전체에 통틀어서 이 음높이의 는 36년, 는 약 60년 가량 울려퍼질 예정.

현재까지 열두번 음이 바뀐 적이 있었는데, 13번째로 음이 바뀌는 날은 2013년 10월 5일이라고 합니다.  이 시기에 독일에 여행하시는 분은 한번 방문해 볼 만 한..........가요?!?!?!!!??? ^^;;

보통 음이 바뀌는 날엔 수백명의 관광객과 음악애호가들이 모이는 걸 감안한다면, 이 날은 일찌감치 도착해서 좋은 자리를 맡은 후 가까이서 역사적인 순간을 만끽하는것도 즐거운 추억일 것 같습니다! 

2640년까지 울려퍼질 존 케이지의 ASLSP!  벌써 곡이 상당히 진행 되었으니 조금이라도 라이브로 직접 ASLSP 오르간 버젼을 들으실 분들은 늦기 전에 독일 행을 서둘러 주세요! ㅋ  

주소: Burchardikirche
Am Kloster 1
38820 Halberstadt, DEUTSCHLAND

자료출처: http://www.john-cage.halberstadt.de



2013/03/17 - 4분 33초의 스펙터클한 연주 - 존 케이지의 음악은 살아있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Favicon of https://zomzom.tistory.com BlogIcon 좀좀이 2012.10.01 07: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곡 전체를 듣고 음미할 수 있는 사람은 세상에 영원히 없겠군요 ㅎㅎㅎ

  2. 황인석 2013.01.06 00: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감사합니다.

  3. 2013.05.01 12: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얼마 전 포스팅에서 단돈 만원이 채 안되는 금액(5 파운드)을 지불하고 전 세계의 거장들을 코앞에서 볼 수 있는 프롬스(Proms)에 대한 설명이 있었습니다.  워낙 방대한 프로그램과 라인업을 선보이는 올해 프롬스를 소개하는데, 한 차례의 포스팅으로는 부족하더군요!  그래서 몇가지 흥미로운 이벤트들에 대한 이야기를 조금 더 풀어나가려 합니다.


올해 올림픽 시즌을 맞이하여 준비되는 특별한 프롬스의 해.  놓치지 말아야 할 공연들 다섯개를 엄선하여 소개합니다.


1. 작곡가 피에르 불레즈의 작품 초연

피에르 불레즈(Pierre Boulez)는 자타가 공인하는 최고의 현대음악 작곡가이자 지휘자입니다.  80이 넘은 나이에도 열심히 작품활동은 물론, 세계적인 지휘자의 자격으로 지휘봉을 휘두르고 있는 피에르 불레즈가 최근 작곡한 곡들을 프롬스에서 초연합니다.  


2. 존 케이지의 날 (John Cage Day – Aug 17)

또 한명의 현대음악 작곡가, 존 케이지를 위해 프롬스에서는 하루를 꼬박 할애를 하여 소개하는 시간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1960년대 아방가르드 음악의 선두주자로, 대표작인 '4분 33초'라는 제목의 작품은, 피아니스트가 무대에 올라가 피아노 뚜껑을 열고 단 한 음도 연주하지 않은 채로 4분 33초를 버티는(?) 작품입니다.  음악과 소음의 경계를 탐색하는 이 작품의 연주는 아이디어 만으로도 음악사에 길이 남을 기념비적인 사건이었지요.  이 작품 뿐만이 아니라, 피아노 줄 사이에 이물질을 끼워서 야릇한 소리를 내게 하는 프리패어드 피아노(prepared piano)를 위한 작품 등, 여러가지 신선한 아이디어들을 시도한 용감한 예술가였습니다.  올해는 존 케이지가 태어난 지 100년이 되는 해이므로 이를 기념하기 위해 프리패어드 피아노와 오케스트라를 위한 협주곡 등 다양한 작품이 연주가 됩니다.


3. 하이드 파크에서 진행되는 야외공연에 출연예정인 카일리 미노그

클래식과 아방가르드에서 대중가수까지 아우르는 포용적인 라인업이 BBC Proms의 가장 큰 특징이 아닐까 생각이 되는데요, 위에 소개한 존 케이지와 같은 전위적 예술가와 나란히 소개되는 호주출신의 영국가수 카일리 미노그(Kylie Minogue).  80년대에 영국에 선풍적인 인기를 끌며 아직까지도 가수로서 왕성히 활동을 하는 매력적인 미녀가수 카일리 미노그는 하이드 파크에서 진행되는 야외공연의 간판스타로 출연이 확정되었습니다.


4. 월리스와 그로밋이 작곡하고 연주하는 음악 (Music from Wallace and Gromit)


월리스와 그로밋을 사랑하는 남녀노소 영국인은 이 날을 놓치면 안되겠군요.  "이 래드 협주곡"(Concerto in Ee, Lad)이 작곡이 되어 월리스와 그로밋이 실제로 연주에 참여하는 진풍경이 펼쳐지는 날이기 때문입니다.  신원이 밝혀지지 않은 영국 작곡가가 월리스를 위해 대필하여 작곡된 협주곡은 프롬스에서 월리스와 그로밋의 협연으로 오로라(Aurora) 오케스트라에 의해 초연 된다고 합니다!

"월래스에게 출연 제의를 했을 때만 해도 워낙 바쁜 인물인지라 성사될 지 확실하지가 않았지요." 프롬스 총 책임자 로저 라이트(Rodger Wright)는 심각한 얼굴 표정으로 텔레그래프지(The Telegraph) 기자의 인터뷰에서 말했답니다.  바쁜 시간을 쪼개어 짬을 내서 출연 해 준 월리스와 그로밋으로 인해 오케스트라 음악을 더욱 쉽고 재미있게 접할 기회를 가진 영국 어린이와 어른들은 참 행복할 것 같습니다.



5. 프롬스의 마지막날, 절대 빠지지 않는 엘가의 위풍당당 행진곡 

영국은 서양음악의 역사상 여러 세기동안 주변국에 머무르는 수모(?)를 겪었지만, 에드워드 엘가(Edward Elgar)같은 위대한 작곡가가 영국에서 탄생하기도 했었답니다.  프롬스 마지막 날, 마지막으로 연주되는 음악으로는 국가가 연주되기 직전에 바로 이 곡을 전통적으로 연주해왔는데, 바로 위풍당당 행진곡(Pomp and Circumstance March)랍니다.

올해는 예외적으로 후버트 패리(Hubert Parry)의 "예루살렘(Jerusalem)"도 연주가 되는군요.  이는 영국 왕실의 윌리엄 왕자와 케이트 미들턴의 결혼식에도 사용되었던 음악입니다.

이렇게 성대하게 치뤄지는 프롬스에 직접 참석할 수 없다는게 애석할 따름이네요.. 제일 다이나믹하고 재미난 시기에 런던에 있을 수 없다는게 못내 아쉽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Favicon of https://yunigil.tistory.com BlogIcon 다릿돌 2012.06.12 21: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아요. 잘 보고갑니다.

  2. Favicon of https://pocarisweatblog.tistory.com BlogIcon POCARI SWEAT 2012.06.13 11: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국에 서서보는 음악회 참 재미있네요.
    눈에 띄는 음악회도 있고~ 한번 가보고싶은 곳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