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ARTICLE 6개월 | 2 ARTICLE FOUND

  1. 2017.01.24 5,6,7,8개월 아기 이유식 메뉴
  2. 2016.05.25 잡고싶은 기억들(2016년 4~5월)


첫 아기이고 조카건 친척이건 아기를 키우는걸 직접 가까이 본 경험이 전무한 나는 이유식도 책을 보면서 감을 잡아야 했다. 애기가 백일이 지나면서부터는 수유하면서 이유식 책을 정독하곤 했는데, 이렇게 맑고 순순한 영혼을 가진 아기의 입에 음식물을 넣는다는 생각 자체가 비현실적이었다.


5개월이 되기 며칠전 시작한 쌀미음은 먹기놀이 수준의 장난에 불과했다. 게다가 아토피를 앓고있는 애엄마의 전철을 밟을까봐 노심초사 하는 마음에 최소한 3-4일의 간격을 두고 알러지 반응을 잘 살피면서 새로운 재료를 줬고, 일단은 쌀+채소 미음을 꽤 오랫동안 고수했다.


달달한 과일은 아기나이 만으로 6개월반즘에 처음 준 것 같다. 그후에는 서서히 재료 두가지를 섞은 미음을 주기 시작했고, 오이미음을 거부하던 날들을 기점으로 해서 야채육수를 만들어 사용하기 시작했다.


희원이가 8개월 됐을 무렵의 이유식. 하루 두끼로 늘어났고 재료도 다양해짐... 이후로는 좀 더 큰 락앤락(200미리짜리 정사각형)으로 갈아타고 가끔은 하루에 세번도 주기도 했다. 이후로 작은 달력에 기록이 불가해서 다른 다이어리에 메뉴 기록 시작 ㅋㅋ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하루하루가 새롭고 어제와 또 다른 모습을 보여주는 아이를 보고 감탄하며 당황하는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 5개월을 넘기자마자 천천히 이유식을 시작했는데, 처음에는 두세 숟가락만 떠먹이던게 이젠 120ml 락엔락 용기를 하루에 두번 떠먹이는 경지에 이르렀다. 6개월이 될 즈음 분유를 한번에 무려 260미리를 먹은 날도 있었다.

굉장히 다이나믹핶던 6개월 무렵...
두번째는 8개월 기념일(6월 18일)의 사진.

꼬물꼬물 강아지에서 새초롬하고 우악스런 사람으로 바뀌는 과정이 경이롭고 신기하다 ㅎㅎ


'일상 이야기 > 태교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유식에서 유아식으로  (0) 2016.10.10
돌 무렵 아기 피아노 연주(?) 수준  (3) 2016.10.04
대한민국 부모  (2) 2016.09.19
작은 기쁨들  (0) 2016.08.31
10개월 육아 후기 + 근황  (2) 2016.08.28
잡고싶은 기억들(2016년 4~5월)  (0) 2016.05.25
수면교육 2  (5) 2016.04.01
구리 오션베이비 방문  (2) 2016.03.26
수면교육  (0) 2016.03.25
전엄맘도 아니고 직장맘도 아니고...  (5) 2016.03.22
희원이의 울음소리 해석  (2) 2015.12.10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