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말에 한 해를 돌아보고 다음해를 계획했을때의 목표들이 있었습니다만, 제게 2012년은 그때 당시에는 생각도 하지 못했던 많은 일들이 일어난 상상을 초월하도록 다이나믹한 한 해였습니다.  하루하루는 그다지 부지런하지 못한 것 같아 항상 반성하는 마음으로 잠에 드는데 어떻게 이걸 모아놓으면 이런 기분이 드는 건지, 참 미스테리외스한 일입니다!

일단, 2012년을 맞이할 무렵에 세운 계획들은 대략 이러했습니다:

곡 다섯개 이상 쓰기

공연/프로젝트 추진하여 작품발표를 할 수 있는 공연 다섯개 만들

연주자/연주단체가 작품발표를 할 기회 만들기

아티스트 레지던시 초청받아서 외국 나갔다 오기

규칙적인 운동, 건강관리하기

환경을 생각하는 생활습관 기르기

홈페이지 관리 및 업데이트 충실히 하기

블로그 운영하기

새로운 스포츠, 언어 배우기

봉사활동/기부 하기

그러나..

일부는 예상밖의 초과달성.. 일부는 완전실패.. 

곡 다섯개 이상 쓰기: 연초에 계획했던 곡들은 아니었지만 어찌됐건 갯수로는 네 곡을 썼고 다섯째 곡을 쓰는 중입니다.  목표는 달성했으나 참 곡의 질이 문제라는 생각이 듭니다.  이제까지는 쭉쭉 써내려가는 과감함이 부족해서 갯수를 목표로 잡았으나 내년에는 한두곡에 그치더라도 질적으로 수준높고 내용이 충실한 작품을 써야겠다고 다짐을 해 봅니다. 

공연/프로젝트 추진하여 작품발표를 할 수 있는 공연 만들기: 노카 순회공연만 4개, 하우스콘서트 10주년 행사 참여하여 3개(이중 두개는 같은 것).  런던에서 하려고 한 공연은 취소되는 아픔도 있었고 여러가지로 우왕좌왕 하다보니 돌이켜 봤을때 후회가 많이 남긴 하지만, 어찌됐건 주어진 기회를 움켜잡고 원없이 달려왔고, 두려움 없이 부딫힌 것 같습니다.  좀 거리를 두고 돌이켜보며 분석하고 반성을 하다 보니 올해처럼 과감하게 뭐 모른 채로 일을 저지를 수 있는 때가 제게 또 올까 싶습니다. 

연주자/연주단체가 작품발표를 할 기회 만들기: 이수아 언니의 바이올린 독주회, 양재웅 오빠의 피아노 독주회에서 제 작품이 연주되었고 런던에서 퓨전국악이 연주가 되었습니다. 내년 4월에는 앙상블 오푸스가 제 작품을 연주할 예정입니다. 오르간 곡을 쓰지 못한 것이 못내 마음에 걸리지만, 그래도 작품발표는 풍년인 편인 것 같습니다.  내년에는 현대음악 전문 연주단체가 제 작품을 발표하는 일이 생겼으면 좋겠습니다만, 그러기 위해서는 좋은 작품을 만드는게 우선일 것 같습니다.

아티스트 레지던시 초청받기: 아티스트 레지던시는 학생시절부터 근근히 지원을 해 왔는데, 작년 말에 지원한 곳부터 천천히 좋은 소식이 들려오기 시작하더니 지금은 행복한 고민을 해야 할 정도로 합격률(?)이 지나치게 높아져서 앞으로는 지원 하기 전에 좀 신중하게 생각해야 할 것 같습니다.  이제까지도 돈을 내고 가야 하는곳은 완전히 제외하고 숙식과 작업공간이 지원되는 레지던시 중에서만 선택을 해서 지원을 했지만, 앞으로는 그중에서도 굉장히 명망이 높거나 흥미로운 곳만 지원을 하거나, 금전적인 활동비까지 주는 곳으로 한정을 해야 할 것 같습니다.  

규칙적인 운동, 건강관리하기: 봄에는 커브스(Curves)라는 운동을 두어달 해봤고, 10월에는 수영을 끊었으며 추워지기 전에는 걷기운동을 거의 매일같이 했습니다만, 과식을 너무 상습적으로 하다보니 그다지 몸이 가볍고 에너지가 넘치지는 않았던 것 같습니다.  스트레스를 관리 못하고 불규칙할 생활을 한것도 반성해야 할 듯..

환경을 생각하는 생활습관: 1. 비건(=동물성분 없는) 제품 찾아서 구매하기: Lush제품을 조금씩 사기 시작했고, Toms의 비건슈즈를 사서 신었는데, 앞으로도 잊지 않고 이들 제품 위주로 더 장만하고 다른 브랜드도 알아봐야 할 듯! 2. 채식: 완전채식은 올해는 여의치 않았습니다.  앞으로도 채식위주의 식단을 유지하며 과일을 많이 먹고, 포장이 많은 과자류는 삼가할것!

홈페이지 관리 및 업데이트 충실히 하기: www.jeesooshin.com을 8월에 대대적으로 업데이트 한 이후로 한달에 두세번은 소식을 업데이트 하고 있습니다만, 작품을 들을 수 있는 공간을 아직도 만들지 못한 점이 아쉽습니다.  내년 목표로 이월..

블로그 운영하기: 지금 읽고계신 이 블로그를 올해 1월에 만들었습니다.  고비가 있긴 했지만 꾸준히 운영해오고, 애착을 가지고 즐거운 취미생활 겸 자기개발의 장으로 만들었습니다.  덕분에 글쓰기가 좀 는 듯!

새로운 스포츠, 언어 배우기: 새로운 스포츠를 배우지는 못했지만 정말 오랫만에 수영을 배워서 평영을 다시 배우기 시작했고, 예기치 않게 베네치아로 아티스트 레지던시를 가게 되면서 이태리어를 (아이폰 어플로)조금 배웠습니다만, 제대로 쳬계적으로 실력을 끌어올린 것 같지는 않습니다.  게다가 얼마전에 독일어가 형편없이 녹슬었다는걸 깨닫고 다시 공부를 할 계획을 내년에는 세워야 할 듯 ㅠ 그런데 대체 어떻게 해야 할지...;

봉사활동/기부 하기: 전혀 하지 못했습니다.  제가 이렇게 이기적이랍니다.. ㅠ

계획이라는 것은 기회를 붙잡을 수 있게끔 해 주는 원동력이 되면 그 역할을 충분히 하는 것 같다고 느꼈습니다.  실천을 하기 위해 고군분투 하는 과정에서 넋놓고 있었으면 알아차리지 못했을지도 모르는 기회들이, 연초에 다짐한 목표가 있는 덕에 그것이 기회일 수도 있다는 자각을 하며 포착하고 자기것으로 만들게 되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연초의 목표를 연말에 돌아보는 일을 하면서 목표 자체의 현실성과 적절성도 다시 검토하게 되고, 내년 목표는 좀 더 잘 세울 수 있을 것 같습니다.

2012년 한 해동안 블로그 오른쪽 위, 소개란에 있던 이 사진을 바꿀까요, 말까요?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Favicon of https://insahara.tistory.com BlogIcon in사하라 2012.12.27 11: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저를 돌아볼 기회를 잠깐 가질 수 있었습니다!!
    자신의 삶에 정말 충실히 사시는 것 같네요!! 정말 멋있는 것 같습니다!
    계획도 단순 자기 계발부터 환경까지 놀라울 따름이네요~
    자극 받고 갑니다~ 감사해요!!ㅎ

    • Favicon of https://jagto.tistory.com BlogIcon 작토 2012.12.27 22: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멋있긴요;; 겉으로 보기에만 그렇죠 ㅎㅎ
      제 글이 도움이 되셨다니 기쁘네요..
      너무 적나라하게 드러낸거 같아서 부끄러웠는데..^^;;

  2. 2012.12.27 19: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공간반응 퍼포먼스 실험무대 두번째 날은 조금 더 체계가 잡히고 개선이 많이 되어, 비교적 성공적인 무대를 끌어낼 수 있었습니다!

마룻바닥에 앉아서 보는 음악회 컨셉으로 진행된 공연이니만큼, 청중들이 무용 스테이지를 사방으로 둘러앉았고 그 사이사이에 연주자들이 배치되었습니다.  공연 시작 직전에 출연진을 소개하고 작품에 대해 해설하는 모습입니다^^

---

이보다 하루 전날, 강릉에서 공연을 마친 우리들은 일제히 대형 렌트카에 올라타서 익산 인근 숙소로 향했습니다.

아우토반을 체험하게 해준 프로그래머 정재우 오빠로 인해 저희는 순식간에 익산에 도착할 수 있었죠!


한옥 컨셉으로 지어진 펜션은 거실 하나 양 옆으로 온돌방에 들어갈 수 있고 재래식 부엌도 연결 되어있었습니다!


우리 팀 막내 송찬영군.


온돌방은 습기제거를 위해 불을 때워뒀다고 하더군요.. 찜질방이 필요없었죠 >.<

몇달전에 우연찮게 인터넷에서 검색한 숙소를 예약해뒀을 뿐인데, 이렇게 멋진 모습으로 우릴 맞이해주니 너무나도 기쁨을 감추기가 힘들어 다들 거실에 우르르 앉아서 새벽 4시까지 수다의 향연을 벌였었다고 합니다!  작곡가이자 총 연출가인 저만 피곤과 부담감에 쩔어 일찌감치(=새벽 1시반?) 잠자리에 들었었죠^^;;

미륵산 자연학교 강추!

---

이렇게 재충전을 한(게 맞는지 모르겠는) 우리들은 익산 솜리문화예술회관으로 향했습니다.  당일 내려온 바이올리니스트 이혜연씨와 합류하여 리허설 하는 장면

이제부터는 본 공연 장면입니다:

무용가 김포근


바이올리니스트 안병각과 소프트웨어 제작자 정재우


공연 도중에 찍은 사진입니다. 저는 프로그래머 옆에 앉아서 상황을 파악하다가 연주자 앞에 놓인 아이패드를 바꾸면서 음악의 구조와 흐름을 만들어 나가는 역할을 맡았죠.

무용가 김우정

무용가 정민지

이날 공연에서는 관객에게 긴장을 이완시키는 웃음포인트를 적극적으로 제시하기로 결정하고 정민지씨와 김우정씨가 듀오를 짰습니다.

공연 마지막 5분은 무대위 테이프를 뜯으며 이제까지의 체계를 허물어트림과 동시에 인간성을 회복(?)하는 컨셉으로 진행되었습니다.  테이프를 뜯기 시작하는 역할을 제가 담당.. 퍼포먼스 아티스트로 이번 기회에 데뷔했죠 ㅋ


공연 당일에 연주자에게 나눠줬던 프로그램입니다:

공연이 끝나고 우린 한시간 거리의 대천 해수욕장에서 젊음을 발산(?)하며 놀다가 인근의 횟집에서 진수성찬을 만끽했답니다^^

자세한 이야기는 다음 기회에...


관련글: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8.01 01: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보기 좋습니다 ~ 마지막 퍼포먼스 부분도 멋지군요... 인간성을 회복하며 정신도 좀더 차리라고 객석으로 물바가지도 한번씩 퍼부어주면 시원하고 더 좋을듯 하군요 ! 좋은 팀입니다 !

  2. Favicon of https://namsieon.com BlogIcon 작가 남시언 2012.08.02 09: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 가까이서 사진을! ㅋㅋㅋ
    다음 이야기도 기대되네요^^

  3. Favicon of https://arthurjung.tistory.com BlogIcon Arthur Jung 2012.08.03 13: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팜플렛의 가장 큰 사진이 작토님이신가요?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