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드하임의 Send in the clowns를 들을때마다 '참으로 피겨 여자싱글 쇼트프로그램으로 적격이지 아니옵니까~' 속으로 자문자답하며 혼자 안무짜보고 상상의 나래 집요하게 펼쳐봤었는데... 2010년부터 지금까지...
그런데 무려 김.연.아.가 소치올림픽이 포함된 다음시즌에 이 곡으로 연기하겠다고...!!!!!!!

관련기사

 

사실 그 생각을 하게 된 계기는 2009/2010 시즌 및 밴쿠버 올림픽 프로그램으로 독일의 페어 스케이팅 팀의 연기를 본 것이었습니다.

사브첸코/졸코비 페어의 연기를 보면서 피아노 편곡 버젼의 Send in the Clowns를 너무 감명깊게 듣고, 틈나는 대로 피아노로 연습도 해 보곤 할 정도로 이 노래에 빠져 있었습니다.

이렇듯, 스티븐 손드하임의 <Send in the Clowns>를 배경으로 피겨스케이팅을 한 경우는 이전에도 있었지만, 저는 이게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으로 참 적격이겠다는 생각을 2010년부터 해왔습니다.  왜냐하면, 이 노래의 내용 자체가 광대(clown)이 주인공이 아니라, "광대를 들여보내라"고 말하는(노래 부르는) 비련의 여인이 주인공이기 때문입니다.

"Send in the clowns"라는 말 자체가, 옛날에, 공연중에 뭔가가 어긋나거나 누군가가 다치는 등, 최악의 돌발사태가 생길 경우 무대감독이 대기하고 있던 직업광대들을 가리키며 "저 광대들 들여보내서 일단 관중들의 이목을 끌며 시간을 좀 끌어봐라~" 하는 표현입니다.  손드하임의 뮤지컬 <A Little Night Music>에서는 여주인공이 자신이 실연당한것을 확인 하였을 때 비참한 기분으로 (자신의 감정은 밑바닥까지 가라앉아있으므로) "광대를 들여보내~"하고 자조섞이면서도 화도 나고 한탄스럽기도 한 기분으로 노래를 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9/8박자와 9/12박자 사이에서 왔다갔다 하는 불안정한주기의 악절을 작곡을 한 것입니다. (당시에는 대중적인 뮤지컬 선율로서는 상당히 실험적이고 모험적인 시도였다고 볼 수도 있지요

 

Send in the Clowns의 가사에 나타난 서구적 한풀이 및 가사 번역 (펌)

 

 

 

 

 

  여러 가수들이 부르는 Send in the Clowns.

어느 목소리, 어느 해석이 가장 아름다운지는 여러분의 판단에 맡기겠습니다^^

 

끊임없이 제 머릿속에 구상하던 여자싱글 프로그램으로서의 Send in the Clowns를 데이비드 윌슨은 얼마나 더 천재적으로 편곡하고 해석할지..ㅠ

그나저나 저 예언한겁니까?......는 좀 오버고, 암튼 제가 상상한거보가 김연아의 연기가 얼마나 더 아름다울지 무한기대... ㅠ 아놔

 

관련 글:

2013/01/07 - 뱀파이어의 키스(kiss of the vampire)원곡과 김연아의 피겨경기를 위한 편곡

2012/10/11 - 뮤지컬 작곡가 조한나 인터뷰


update: 경기 장면입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토요일 밤에 김연아가 출연한 국내 피겨 종합 선수권 대회를 봤습니다.

항상 뒷북으로 인터넷으로 보다가 티비로 보니 화면도 크고 녹화방송이긴 하지만 박진감이 더 넘치더군요!

데이비드 윌슨이 안무한 작품들을 보면 물론 안무도 훌륭하지만, 음악을 짜집기 하고 나름 기승전결을 갖추면서 물흐르듯 매끄럽게 편곡한 사람들의 솜씨가 참 대단하다고 느낍니다.  다 하고 난 작품을 들을때야 쉬워 보이지만, 어마어마한 분량의 음악을 다 소화한 후 가장 핵심적인 소절들을 선택해서 자연스럽게 연결한다는게 어디 쉬운 일인가요?


어제 나온 경기모습.  활주중에 넘어지는 어이없는 실수와 그로인한 속도부족으로 놓쳐버린 첫 3+3 콤비네이션 점프를 두번째 점프에서 예정에 없는 콤비네이션으로 연결하며 훌륭하게 만회했습니다.  그나저나 이번 대회 여자싱글에 나온 선수들이 김연아 선수를 제외하고는 다 중학생인데, 이유가 뭘까요?

이미지 출처: wrongsideoftheart.com(구글이미지)

뱀파이어의 키스의 원곡이 궁금해서 유투브를 뒤져봤습니다.  1963년도 영화로 영국의 돈 샤프 감독이 연출한 작품의  OST로 사용이 되었습니다.

 

이 영상은 데이비드 윌슨의 안무로 사용된 재료가 그대로 들어있는 영화 장면입니다.  끔찍하군요;;

음악은 3:12부터 시작됩니다.

---

김연아 선수의 올 시즌 프리 프로그램은 바로 뮤지컬 "레 미제라블(Les Miserables)"의 음악들인데요, 저는 같은 시간에 영화 "레미제라블"을 보러 가느라 경기 장면을 본방사수 하진 못했습니다...ㅎㅎ 



마지막으로, 제가 가장 좋아하는 김연아의 경기용 음악입니다.

영국 작곡가 Ralph Vaughan Willams의 1914년작 The Lark Ascending(종달새의 비상)으로 이는 영국 클래식 음악의 대표곡 중 하나로 영국인들을 비롯한 클래식 애호가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편곡도 워낙 훌륭해서 흠 잡을 곳은 없지만, 그래도 이 원곡을 꼭 들어 보시기를 추천합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Favicon of https://arthurjung.tistory.com BlogIcon Arthur Jung 2013.01.08 11: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피겨 연기에 빠지다 보면 음악은 귀에 잘 안 들어올 때도 많은 듯..
    유럽방송 중계하는 사람들은 연기가 일단 시작되면 완전히 입을 다무는군요.. 그게 참 좋아요~
    한국의 중계를 보면, 왜 그렇게 중간중간 말을 많이 하는지..;;;;;;
    '종달새의 비상' 잘 들었습니다^^
    전혀 몰랐던 작곡가인데, 작토님 덕분에 알게 되네요 ㅎ

    • Favicon of https://jagto.tistory.com BlogIcon 작토 2013.01.10 00: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외국 중계는 그게 참 맘에 들어요!
      미국 NBC는 잘 안그런데, 유로스포츠가 주로 조용한 편인것 같아요..
      김연아가 경기를 치루면 대부분 끝나기만을 기다렸다가 엔딩포즈와 동시에 괴성을 지르며 감탄사를 마구마구 연발하죠 ㅋㅋ
      한국 캐스터는 중간중간에 쓸데없는 감탄사나 느끼한 응원멘트가 과한 거 같아요^^;;;
      저도 Vaughan Williams는 잘 모르는데 종달새의 비상은 참 좋아해요..영국에선 대중적인 곡이에요. 글쓰다가 막바지에 망설이다가 넣은 동영상인데, 덕분에 잘 들으셨다니 기쁘네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