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달 가까이 토요일마다 새벽같이 일어나서 아침일찍 출근을 하려니 미추어버리겠더군요!

주중에도 안하는 새벽별 보기 운동(은 좀 과장이고...)!!! 남들은 불금이라고 좋아하는데 홀로 금요병을 앓아왔던 8월이었습니다. 

그래도 재미난 <예술의 조건> 워크샵을 진행하기 위한 출근이니, 불만 없습니다요~


(사진: 사당역에서 내리신 살짜쿵 개성넘치시던 할머님. 도촬 죄송합니다 할머니 ㅠ)


그동안 문래예술공장에서 해오던 워크샵이 오늘만 장소가 정다방으로 바뀌었습니다. "정다방"이라는 대안공간은 문래역 1번출구로 나와서 공원을 지나 큰길 따라 오른쪽으로 쭉 오시면 건너편에 있습니다. "정다방 프로젝트" 카페도 따로 있는데, 정말 가볼 만 합니다. 강추강추~

(먹을거 이야기로 빠져들기 전에 어서 다시 본론으로...)

재생이 안되면 윗부분 제목을 클릭하시면 새 창으로 뜹니다. 모바일에서는.... 지못미 ㅠ


리게티(G. Ligeti)의 전자음악 중 하나인 아티쿨라찌온(Artikulation)을 라이너 베잉거(Reiner Wehinger)가 감상용 그래픽 스코어(그림악보)로 제작한 동영상을 일단 보여드린 후, 워크샵 참가자들을 두 그룹으로 나눠서 자신들이 만든 악기를 가지고 음악을 구성한 후 그걸 그림악보로 표현 해 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폭풍고민중인 그룹 1



뭔가 활발한 논의가 이루어지고 있는 그룹 2 (옆의 기타가 서있는 모양새가 특이하네요..)


그룹 1이 만든 악보입니다.. 연령대가 좀 되시는 분들의 그룹인데 넘넘 귀여운 악보를.. ㅎㅎ

워크샵 참가자중 가장 어린 친구(냄비와 캔으로 드럼셋트를 만든)가 어느 그룹에도 속하시를 거부하고 독립적으로 창작..!

정다방 한켠에 놓인 각종 리플렛과 홍보물을 구성하여 바닥에 놓고 연주를 보여줬습니다. 


그룹 2가 만든 악보의 한 부분입니다. 

뱀과 같은 악보(?)! 저런 느낌이 나는 음색을 지닌 관악기로 저 모양새대로 하염없이 불다보면 어느 순간 별이 보인다 해서 저렇게 그리셨다고 합니다 ㅋㅋㅋ


미술과 음악을 접목시키는 시도를 해 봤던 이번 워크샵도 많은 웃음을 선사하는 시간이었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어제 본 서울시향의 아르스 노바 IV 관현악 콘서트에 깊은 감명을 받아, 프로그램에 해당되는 작곡가들의 곡들을 유투브 동영상으로 플러그인 하겠습니다:

죄르지 리게티, 오케스트라를 위한 <루마니아 협주곡>(1951)


<헝가리>가 주제였던 어제 음악회 프로그램입니다:

죄르지 리게티, 오케스트라를 위한 <루마니아 협주곡>(1951) 한국 초연


페테르 외트뵈시, <첼로 콘체르토 그로소>(2010-2011) 아시아 초연

협연: 양성원


죄르지 쿠르탁, 오케스트라를 위한 <새 매시지> (1998-2000/2009) 아시아 초연


벨라 바르톡, 피아노 협주곡 제 2번 G장조(1930-1931) 

협연: 김선욱

저와는 대학 동기이기도 한 김소민 기자님의 기사에는 음악회 평과 진은숙의 아르스 노바 시리즈가 한국 현대음악 연주 활성화에 기여한 업적이 자세히 나와있습니다. 

[현대음악 소개 7년, 청중 드디어 화답 - 한겨레]

바르톡 피아노 협주곡 2번. 어제 피아니스트 김선욱의 협연은 일품이었습니다! 아래는 졸탄 코시스의 연주:

---

아래부턴 프로그램상의 곡은 아니고, 같은 작곡가의 다른 작품들입니다.

외트뵈시가 쓴 Psy라는 제목의 실내악작품. Cimbalon이라는 헝가리 악기(양금과 비슷한 구조), 플룻, 첼로를 위한 곡입니다. 


쿠르탁의 피아노독주를 위한 <게임>의 일부. 해설이 곁들여진 연주입니다.

이른(?) 아침부터 장황한 감상문을 쓰기보다는 그냥 조용히 음악이 듣고 싶어져서 공유합니다~ ^^



네이버 오픈캐스트 바로가기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Favicon of https://zomzom.tistory.com BlogIcon 좀좀이 2012.11.05 07: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 바르톡 작품은 좋아서 다가가려면 너무 어렵고, 그래서 멀리 하려면 또 매력적이라 다가가고 싶어지더군요. 제게 있어서 바르톡 작품은 참 이러기도 저러기도 애매한 곡들로 기억에 남아 있어요 ㅎㅎ;;;

    • Favicon of https://jagto.tistory.com BlogIcon 작토 2012.11.06 22: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대학생때 현대음악을 이해하려고 바르톡의 미크로코스모스를 굉장히 많이 들었어요.. 선율들이 서정적이지 않고 음재료가 조성에서 벗어났으면서도 에너지가 넘치고 독특해서, 바르톡은 당장엔 직접적으로 다가오진 않더라도 참 묘하게 매력적이에요..

  2. Favicon of https://hansik07.tistory.com BlogIcon Hansik's Drink 2012.11.05 08: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멋지네요 ^^
    잘 보고 간답니다~

  3. 2012.11.06 15: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