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포스팅에서 단돈 만원이 채 안되는 금액(5 파운드)을 지불하고 전 세계의 거장들을 코앞에서 볼 수 있는 프롬스(Proms)에 대한 설명이 있었습니다.  워낙 방대한 프로그램과 라인업을 선보이는 올해 프롬스를 소개하는데, 한 차례의 포스팅으로는 부족하더군요!  그래서 몇가지 흥미로운 이벤트들에 대한 이야기를 조금 더 풀어나가려 합니다.


올해 올림픽 시즌을 맞이하여 준비되는 특별한 프롬스의 해.  놓치지 말아야 할 공연들 다섯개를 엄선하여 소개합니다.


1. 작곡가 피에르 불레즈의 작품 초연

피에르 불레즈(Pierre Boulez)는 자타가 공인하는 최고의 현대음악 작곡가이자 지휘자입니다.  80이 넘은 나이에도 열심히 작품활동은 물론, 세계적인 지휘자의 자격으로 지휘봉을 휘두르고 있는 피에르 불레즈가 최근 작곡한 곡들을 프롬스에서 초연합니다.  


2. 존 케이지의 날 (John Cage Day – Aug 17)

또 한명의 현대음악 작곡가, 존 케이지를 위해 프롬스에서는 하루를 꼬박 할애를 하여 소개하는 시간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1960년대 아방가르드 음악의 선두주자로, 대표작인 '4분 33초'라는 제목의 작품은, 피아니스트가 무대에 올라가 피아노 뚜껑을 열고 단 한 음도 연주하지 않은 채로 4분 33초를 버티는(?) 작품입니다.  음악과 소음의 경계를 탐색하는 이 작품의 연주는 아이디어 만으로도 음악사에 길이 남을 기념비적인 사건이었지요.  이 작품 뿐만이 아니라, 피아노 줄 사이에 이물질을 끼워서 야릇한 소리를 내게 하는 프리패어드 피아노(prepared piano)를 위한 작품 등, 여러가지 신선한 아이디어들을 시도한 용감한 예술가였습니다.  올해는 존 케이지가 태어난 지 100년이 되는 해이므로 이를 기념하기 위해 프리패어드 피아노와 오케스트라를 위한 협주곡 등 다양한 작품이 연주가 됩니다.


3. 하이드 파크에서 진행되는 야외공연에 출연예정인 카일리 미노그

클래식과 아방가르드에서 대중가수까지 아우르는 포용적인 라인업이 BBC Proms의 가장 큰 특징이 아닐까 생각이 되는데요, 위에 소개한 존 케이지와 같은 전위적 예술가와 나란히 소개되는 호주출신의 영국가수 카일리 미노그(Kylie Minogue).  80년대에 영국에 선풍적인 인기를 끌며 아직까지도 가수로서 왕성히 활동을 하는 매력적인 미녀가수 카일리 미노그는 하이드 파크에서 진행되는 야외공연의 간판스타로 출연이 확정되었습니다.


4. 월리스와 그로밋이 작곡하고 연주하는 음악 (Music from Wallace and Gromit)


월리스와 그로밋을 사랑하는 남녀노소 영국인은 이 날을 놓치면 안되겠군요.  "이 래드 협주곡"(Concerto in Ee, Lad)이 작곡이 되어 월리스와 그로밋이 실제로 연주에 참여하는 진풍경이 펼쳐지는 날이기 때문입니다.  신원이 밝혀지지 않은 영국 작곡가가 월리스를 위해 대필하여 작곡된 협주곡은 프롬스에서 월리스와 그로밋의 협연으로 오로라(Aurora) 오케스트라에 의해 초연 된다고 합니다!

"월래스에게 출연 제의를 했을 때만 해도 워낙 바쁜 인물인지라 성사될 지 확실하지가 않았지요." 프롬스 총 책임자 로저 라이트(Rodger Wright)는 심각한 얼굴 표정으로 텔레그래프지(The Telegraph) 기자의 인터뷰에서 말했답니다.  바쁜 시간을 쪼개어 짬을 내서 출연 해 준 월리스와 그로밋으로 인해 오케스트라 음악을 더욱 쉽고 재미있게 접할 기회를 가진 영국 어린이와 어른들은 참 행복할 것 같습니다.



5. 프롬스의 마지막날, 절대 빠지지 않는 엘가의 위풍당당 행진곡 

영국은 서양음악의 역사상 여러 세기동안 주변국에 머무르는 수모(?)를 겪었지만, 에드워드 엘가(Edward Elgar)같은 위대한 작곡가가 영국에서 탄생하기도 했었답니다.  프롬스 마지막 날, 마지막으로 연주되는 음악으로는 국가가 연주되기 직전에 바로 이 곡을 전통적으로 연주해왔는데, 바로 위풍당당 행진곡(Pomp and Circumstance March)랍니다.

올해는 예외적으로 후버트 패리(Hubert Parry)의 "예루살렘(Jerusalem)"도 연주가 되는군요.  이는 영국 왕실의 윌리엄 왕자와 케이트 미들턴의 결혼식에도 사용되었던 음악입니다.

이렇게 성대하게 치뤄지는 프롬스에 직접 참석할 수 없다는게 애석할 따름이네요.. 제일 다이나믹하고 재미난 시기에 런던에 있을 수 없다는게 못내 아쉽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Favicon of https://yunigil.tistory.com BlogIcon 다릿돌 2012.06.12 21: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아요. 잘 보고갑니다.

  2. Favicon of https://pocarisweatblog.tistory.com BlogIcon POCARI SWEAT 2012.06.13 11: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국에 서서보는 음악회 참 재미있네요.
    눈에 띄는 음악회도 있고~ 한번 가보고싶은 곳이네요!^^




때는 벌써 7년전...
 

친오빠가 결혼을 할 예정이었는데 나에게 결혼식 음악을 부탁 했었다.  자신의 결혼식엔 특별히 작곡된 세상에 하나뿐인 음악을 쓰고싶다나...@#$%?

그리하여 무상으로 위촉료고 뭐고 없이(! ..뭐 물론 선물은 받았었다..ㅎ 쿨럭) 결혼식 진행을 위한 모든 음악들을.. 신랑, 신부입장, 퇴장, 심지어 반지교환식 배경음악까지 싹 새로 작곡했던 기억이 있다.  나름 영화음악처럼 주제선율을 하나 만들고 그걸 이리저리 분위기를 바꿔서 적용했었다.  
 

이렇게 심혈을 기울여서 특히 신부입장 음악을 신경써서 작곡했는데, 신부입장!이라는 사회자의 외침과 함께 우뢰와 같은 박수가 나올 줄이야....ㅠㅠ

심혈을 기울였던 섬세한 선율들은 폭풍과 같은 박수소리에 파뭍혀 빛을 잃고.. 그저 마지막 화음 몇개만 덩그러니 울릴 뿐이었던 순간... 일개 시누이일 뿐인 나는 하객들앞으로 뛰쳐나가 박수좀 그만치고 음악을 들으라고 윽박지를 수도 없는 일... 그저 색동저고리를 입고 그 광경을 경악하며 지켜볼 수 밖에.....@.@ ㅠ


무튼....

뼈아픈 과거는 그만 묻어두로, 이제 화제를 돌려서..



영국 윌리엄 왕자와 케이트 미들턴의 결혼식 음악에 대한 이야기!

구글이미지


2011년 4월 29일, 세기의 결혼식인 영국 윌리엄 왕자와 케이트 미들턴의 혼인식이 거행된 지 벌써 몇달이지났지만, 각종 영국 언론에서는 한참동안 로얄 웨딩의 열기가 사그라들지 않았었다.  이번 결혼은 특히 왕위를 이어받을 왕자의 결혼식이고 장차 왕비가 될 사람을 왕가에 맞아들이는 중대한 결혼이기 때문에 이전의 찰스 황태자와 다이아나 비의 결혼식과 맞먹는 최고로 큰 행사 수준으로 크게 다뤄졌었다.

물론 우리가 흔히 생각하는 결혼 행진곡(바그너 작)과 축혼행진곡(멘델스존 작)이 왕실 결혼식에서는 쓰이지 않을 것이라고는 짐작을 하였지만, 그 대안으로 어떤 음악이 쓰일지 내심 궁금하기도 하였다.  당연히 이 날을 위해 특별히 위촉되고 초연된 작품도 있었다.


일단 연주자부터 영국 최고의 단체들:

The Choir of Westminster Abbey,

The Chapel Royal Choir of St James’ Palace, (합창지휘: James O'Donnell)

The London Chamber Orchestra (지휘: Christopher Warren-Green)

The Fanfare Team from the Central Band of the Royal Air Force.

 

로얄웨딩에 사용될 노래 Jerusalem관련 기사

 

이번 결혼식에는 영국 교회음악 작곡가 Hubert Parry의 신작들이 많이 쓰이기도 하였다.


윗 동영상은 결혼식 전체를 담은 1시간짜리 동영상이니 시간이 남아도는 분들만 클릭할것!


신부입장시에는 Hubert Parry의 I was Glad와 에드워드 7세의 대관식때 사용된 음악이 쓰였다.  (관련기사)

 


결혼축가는 존 루터의 This is the day


결혼식에 쓰인 음악 전체 목록을 보실 분은
 여기를 클릭하세요!

구글이미지

전체적으로 아주 웅장하고 엄숙한 분위기의 결혼식이었고 일반적인 영국사회의 분위기와는 매우 다르게 종교적인 상징성을 매우 부각시켰다.

또한, 윌리엄과 해리 두 왕자들은 제복을 입고 있어, 왕족이 직접 나라를 지키는 군인으로서 역할을 충실하게 수행하는 노블레스 오블리쥬를 온몸으로 보여주고 있었던게 인상깊었다.  결혼식 후에는 웨일즈로 가서 공군 구급대 조종사의 역할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하니, 솔선수범하며 평범하고 겸손하게 자신의 역할에 충실한 모습이 매우 고무적이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2.02 22: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에 이거 동영상 다운로드 해서 봤는데...ㅋㅋㅋㅋㅋ 오르간 음악은 언제나 들어도 웅장해요...ㅎㅎ 요즘 이 오르간 음악에 빠져서 바하의 오르간곡을 듣고 있어요..ㅋㅋ 국내에서는 성공회가 그렇게 많이 없어서 많이 듣지 못하지만... 가끔 성공회성당에 가서 미사를 드리면... 무척 차분해지고.. 마음이 편안해진다능...ㅎㅎㅎ

    • Favicon of https://jagto.tistory.com BlogIcon 작토 2012.02.02 22: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오르간 음악 엄청 좋아해요^^ 바하의 오르간 곡들 정말 멋지죠! >.<
      성공회성당까지 가서 미사를 드리시는군요!

  2. Favicon of https://mary-ann.tistory.com BlogIcon 메리앤 2012.02.03 17: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웅장한 음악 잘 듣고 갑니다~
    추운 날씨, 미끄러운 길 조심하시고
    편안한 하루 보내세요^^

  3. 우와 2014.03.15 04: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제 들어도 웅장하고 위엄있어 보이는 결혼식이네요 이런말을 얘기하기는 좀 그렇기만
    서민 결혼과 왕실결혼은 엄연히 다르다는걸 느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