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로 만 16개월을 채운 희원이는 요즘 엄마 부르기 장난에 빠져있다. 정확히 말하자면 아빠 대신 엄마 부르기 장난 ㅎㅎㅎㅎ

아빠 부르라고 시키면 우렁차게 엄마를 외친다 ㅋㅋㅋㅋ

아주 가끔은 사물의 첫 음절(코끼리를 가르키며 "코")을 부르기도 하고,

혼자서 한참씩 책을 넘기며 독서삼매경(?)에 빠져있을 때도 많다.

엉덩이를 씰룩씰룩~ 주문을 걸면 아주 센 각도로 엉덩이를 옆으로 세게 흔든다. 곰세마리 노래랑 머리어깨무릎발, 그리고 즐겁게 춤을추다가 노래의 율동들을 어설프지만 어느정도는 따라한다.

호비에 중독돼서 엄마 컴퓨터 화면만 보면 의자를 팡팡 때리며 보채다가 dvd 영상이 나오기 시작하면 특유의 초승달 눈이 되며 미소를 짓는다.

밥과 반찬을 따로 담아서 줘도 잘 먹고, 평소처럼 비벼줘도 잘 먹는다. 뭐든지 잘 먹어서 배가 어마어마하게 나온다.

귤을 조금만 도와주면 직접 까서 먹는데 맨날 단물만 빨고 뱉어내던걸 이제는 이따금씩 삼키기도 한다.

저녁 8시가 다가와서 치카치카 하자면서 칫솔에 치약을 뭍혀주면 알아서(?) 양치질을 하는데, 엄마 아빠가 마주앉아서 같이 치카치카 하는 걸 좋아한다. 양치가 끝나자마자 공갈젖꼭지를 달라고 보채고 공갈을 물자마자 불을 끄라며 스위치에 손을 가리키고 앙앙거린다. 졸리지도 않은데 불을 다 끄고 자리에 누우면 큰 눈을 뜬채로 가만히 누워있는게 여간 귀엽고 신기한게 아니다. ㅋㅋ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아기 있는 집은 다 그렇겠지만 우리집도 뭔가 갑갑한게 복작거리고 답답했었다. (전체공간샷은 사생활 보호상 미게시 ㅋ)
신혼때 정리해 둔 가구들과 수납공간을 아기를 낳게 되면서 바꾸고, 아이의 발달과 성장에 발맞춰 여기저기 가구가 돌아다니고 용도가 바뀌고... 마치 네버엔딩 테트리스를 하는 기분이 들었다.

미친 집값에 평수를 늘려 더 큰집으로 이사할 수도 없으니 지금 있는 짐들을 처분해서 남는 공간을 늘리면 그게 돈버는 일 아닌가...

미니멀리즘 열풍에 합세하듯 집안의 이것저것을 중고마켓에 내놓기 시작했다. 우연히 깔아둔 당근마켓 어플에 아주 저렴하게 올려놓으니 순식간에 채팅창들이 뜬다 ㅋㅋ

내가 생각해도 너무 저렴한 가격이라 다들 게눈 감추듯 낚아채려 안달..
중고마켓에 내놓을땐 원가를 생각하지 말고, 우리가 버리기 귀찮은 것들 돈주고 갖다버려주실 은인들을 모신다 생각하고 터무니없이 낮은 가격에 내놔보자(ex. 옷은 최대 5000원, 다른 물건은 원가의 1/10 이하, 잘 모르겠는 자질구레한건 1000원 ㅋ)

덕분에 애매해진 가구들 다 처리하고 집이 한껏 넓어졌다 ㅎㅎ 잡지에 나오는 인테리어와는 거리가 멀지만, 그래도 "애키우는 집 치곤 깔끔하네" 소리는 들을 수 있을듯 ㅋㅋ


스티로폼상자를 넘나 사랑하는 희원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건대 스타시티에 있는 매드포갈릭에서 밥을 먹은 후 커먼그라운드로 걸어갔다(꽤 멀었다;;;)

컨테이너를 활용한 건축물이라고 한때 화제였던 커먼그라운드... 외관이 신기하긴 했다!

안에는 동대문과 비슷한 느낌의 상점들이 밀집...

재미있는 볼거린 많았지만 롯데월드몰이나 백화점, 아니면 최근에 간 하남 스타필드처럼 아기와의 나들이에 최적화 되어있진 않다. 심지어 화장실에 기저귀 교환대도 없다..;;; 철저히 10-20대를 겨냥. 그리고 외국인 관광객도 엄청 많았다.


마무리는 도레도레 카페에서...
우린 다른거 시켰지만 레인보우 케이크가 가장 유명하다 한다. 케익들이 하도 예뻐서 선택병 걸리기 쉽다 ㅋㅋ 다이어트는 역시 내일부터...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싱가폴 여행 다녀오고 감기기운 있고 한파때문에, 낮잠때문에 문화센터를 두달 가까이 쉬다가 다시 나갔더니 잠시 엄마껌딱지가 됐지만, 재미난 재료가 많이 나오기 시작하면서 다시 즐거워 하기 시작했다 ㅋㅋ


색깔공을 주우며 즐거워하는 희원이 ^^


오늘 테마는 농구였다. 농구공을 골대에 넣는 시도를 하면서 까치발을 하면 어느정도 목표달성... 이지만 그냥 다치지 않으며 즐거운 시간만 보내면 ㅇㅋ~~


다양한 크기의 아기자기한 공이랑 유니폼이 귀엽다 ㅎㅎㅎ


집에와선 학교에서 교직원에게 의무로 시키는 온라인 인권/성평등 교육을 오늘까지 이수하느라 틀어논 동영상 잠시 시청(호비인줄 착각하고 의자에 앉혀달라고 떼씀ㅋㅋㅋ)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