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글에 이어서...
 

이 절대음감이라는 것은 입시시험이나 곡을 쓸 때 등 아주 드문 경우를 제외하면 그다지 도움이 안되는 능력이고 오히려 음악감상에는 크게 방해가 되는 능력이라고 개인적으로 생각하는데, 사람들이 이에 대해 많은 환상과 오해가 있는 듯 하다.  특히 대학교 4학년 때 방송출연(?)을 계기로 실감하게 되었었는데.....



계속: 


때는 대학교 4학년의 어느 따분한 오후.
동기들, 후배들과 과방에서 의미없는 시창놀이 및 가십대결을 펼치고 있을 때 갑자기 과방 문이 열리면서 티비에 출연할 작곡과 사람 네 명이 필요하다고 했다.  딱히 바쁜 일이 없었던 나와 몇몇 후배들은 흔쾌히 출연에 동의 했고, 곧이어 인접한 강의실에 옹기종기 모였다.

이어서 들어온 피디와 카메라맨.  (혼자였는지 둘이였는지 기억이 가물가물..)

일단 그들의 브리핑을 들었다.

- 쇼프로에 출연할 꼬마천재가 있는데, 그 아이는 [[절대음감소녀]].  즉, 어떤 소리를 들어도 정확히 어느 음인지 맞출 수 있다고 한다.
- 그 아이의 능력을 검증하기 위해 대한민국에서 음감 안좋다면 서러울 서울대 작곡과 학생들(응?)을 불러다가 음감테스트를 하고, 그 능력을 그 천재아이와 비교를 할 것이다.
- 우리(대학생들)는 피디가 준비한 사전에 녹음된 소리들을 듣고 어느 음인지를 알아맞추면 된다.

라고 대략 설명을 듣고 나서 우리에게 들려주신 소리들...

요강 깨지는 듯한 소리
돌찢는 소리
누굴 패는듯한 둔탁한 소리
종소리인 듯 하나 음이 여러개 뒤섞여서 윙윙거리는는 소리 

등등등..한마디로 일정한 음높이가 없는 소리들이었다 




여기서 짧은 상식 한토막...


음높이를 알 수 있는 소리(악음)은 파형이 일정하고 강도와 주기가 규칙적이어야 한다.
그렇지 않은 경우 소음이라고 칭하며 불규칙한 파형으로 인해 주기가 규칙적이지 않고 그러면 음높이를 알수 없고 추측도 할 수 없다.


윗 망치소리도 그림상으로만 보면 나름 높이가 일정한 소리이다.. 규칙적인 파형이 있기 때문. 
사실 그림이 좀 의심스럽긴 하다.. 



왼쪽처럼 복잡해 보여도 규칙적이면 음높이를 알 수있다.. 하지만 오른쪽은....영락없는 '소음'이다.. 
그러므로 타악기 중에서도 음높이가 일정한 타악기가 있고 (예:실로폰, 마림바..), 그렇지 않은 타악기(윗 오른쪽 그림의 심벌즈 소리와 같은 경우)가 있다!



그리하여..
우리가 들은 파형이 불규칙한 소음들과, 설사 들리더라도 너무 복잡하고 변화무쌍한 파형이어서 한개의 음으로 들리지 않는 음들의 향연이 녹음기에서 펼쳐진 것이다..  

그나마 음높이를 추측할 수 있었던 소리들도 문제였다.

왜냐하면, 그 음들은 피아노 건반을 기준으로 정확하게 조율된 음이 아니라 대략 그 건반 사이의 미세하게 부정확한 음들이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파와 파샾사이, 그러니까 파에서 반음이 채 못올라간 파+1/6음~1/4음? 정도 되는 음일 경우, 자신있게 "파다!" "파샾이다!"라고 말할 수 없는, 고개를 약간 갸우뚱 하게 되는 음인 것이다..

그러므로 우리가 자신있게 음높이를 즉석에서 말 할 수 있는 소리는 그 피디님께선 단 하나도 들려주지 않으셨다;;;

그리고 우린 사명감에 불타 위에 말한 현상을 열정적으로 설명드리기에 여념이 없었다.

하지만 관심이 없으신 듯 했다.

속이 터졌다.


어째됐건 최선을 다해 들리는 소리에 가까운 음을 맞추려고 노력해 드렸고, 그러는 장면을 고스란히 카메라에 잡아가셨다.. 나의 내천자와 함께...

그 이후로 난, 방송에 언제 나올지 일정도 모르고, 어차피 먼 훗날 방송될테고, 뭔가 우리가 원하는 방향이 아닌, 이미 정해진 시나리오대로 나올테고 우린 그저 꼭두각시였을 거란 막연한 텁텁함과 찝찝함에 사로잡혀 기분이 언짢았던 관계로 그 방송에 대한 생각을 아예 접어두고 잊고 살았다.


몇 주 후...

전해들은 이야기는 내 생각보다 그닥 크게 다를것이 없었지만 상상 이상으로 왜곡이 심했다는게 반전이라면 반전이랄까...

화면은 두갈래로 나뉘고:
우리가 레-레샾 사이의 미분음을 듣고 갸우뚱 하는 동안 천재소녀는 레!라고 자신있게 외치는 장면.
전자음악실에서 분석 한 결과 레에 가깝다는...그러므로 천재소녀가 더 잘듣는다는 결론(?)


시청자 게시판에서는 악플이 난무했다는 뒷이야기도 들었다..
서울대 작곡과 가면 저런거 배워요? 라는 댓글도 있었다는군.





아햏햏..




얼마전에 방송사 맛집소개의 허구성을 낯뜨겁게 파헤친 트루맛 쇼라는 다큐를 보면서 떠오른,
암흑과 같던 대학교 4학년을 돌이켜봤을때 참 색다르게 달달하고 텁텁했던 추억이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TrioEs 2012.03.24 12: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서 궁금한건 출연료를 받았는지 여부... !!

  2. Favicon of https://tranky.tistory.com BlogIcon 라플란드 :) 2012.03.25 01: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 방송이라는 게 참....
    하긴, 뭐 우리나라만 그렇겠어요.
    스타킹 같은 프로그램 너무 싫지만, 이건 좀 너무하네요.

    • Favicon of https://jagto.tistory.com BlogIcon 작토 2012.03.29 02: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네..아예 방송을 안봤어요 혈압오를까봐요..ㅋㅋ
      그래서 그런지, 별로 억울하거나 분하지는 않았어요.. 그냥 좀 재밌고 씁쓸했죠 ㅎㅎ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3.26 12: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후편도 잘 봤습니다... 뭐 방송조작은 일상이죠-_-)b 절대음감은 없어도 그냥 노래에 대한 감만 좋으면 세상을 살아가며 노래를 하는것엔 지장이 없다고 생각하는데...... 가수도, 음악 관련도 아닌 일반인은 그저 신기한 세상 :)

    • Favicon of https://jagto.tistory.com BlogIcon 작토 2012.03.29 02: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ㅎ 내막을 알면 전혀 신기하지 않아요 ^^
      사실 절대음감은 없어도 노래는 정말 잘 할 수 있어요. 더 잘 즐길 수 있고요.. 오히려 부러울때도 있어요 ㅠ 저는 노래는 젬병이거든요 ㅠㅠㅠㅠㅠ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3.30 10: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노래가 잼병이라니 .... 절대음감... 막 만화나 드라마에서처럼 딱 듣고 뭐라고 맞추고 다 그럴 줄 알았음-_ㅠ 역시 사람은 이렇게 배워야해요.-_-)!

    • Favicon of https://jagto.tistory.com BlogIcon 작토 2012.04.01 19: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확한 음높이라면 딱 알수있긴 하죠.. 하지만 타악기소린...좀 곤란하다능^^;;
      제 목소리는...ㅠ 조금만 올라가면 갈라지고 메이고 난리도 아니라서 노래방 가서도 잔잔한 남자노래만 불러요 ㅋㅋ흑흑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4.02 09: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음감보다 중요한 목소리... 저도 목소리가 여자치곤 와일드해서-_-)b 롸커로 통합니다 친구들 사이에 ㅋㅋ 소녀시대고 카라고 없음. 다 롹으로 부를 뿐! 사실 예쁘게 올라가질 않아서 그런거ㅠㅠ

    • Favicon of https://jagto.tistory.com BlogIcon 작토 2012.04.05 09: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흐흐...그러시군요... 롹커의 카리스마있는 목소리가 왜 생겼는지는 다른이들이 알 필요는 없으니까 그대로 밀고 나가시면 되겠어요 ㅋㅋㅋ

  6. Favicon of https://connieuk.tistory.com BlogIcon 영국품절녀 2012.04.05 07: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절대음감.. 잘 읽고 갑니다.
    참, 말씀하신 대로 런던에서 한 번 만나면 좋을 것 같아요.
    작토님이 괜찮은 페스티발있으면 알려 주세요. ^^

  7.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6.16 08: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토님 감사합니다. 덕분에 식당 비디오 잘 봤습니다. 머 대충은 알고 있었는데 보고나니 씁쓸하네요... 식당 소개할때 나오는 성우 목소리요.. 배한성씨 인가, 갑자기 배한성씨 가 좀 불쌍한 생각이 드네요... 어느 드라마 였지요 원빈이 나오는 드라마, 제 와이프가 옛날에 보던거... "너, 얼마면 되겠어? " 이게 진짜군요.. 누구나 뭐든지 가격이 존재한다는...

    • Favicon of https://jagto.tistory.com BlogIcon 작토 2012.06.16 09: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말 씁쓸함의 극한을 체험하게 해주는 다큐였어요.. 최고! ㅎㅎ 요즘 드는 생각이... 한국만큼 황금만능주의가 만연한 사회도 찾아보기 힘들거 같다는...;; 미국도 왠지 이정도는 아닐 거 같아서요;

  8. Favicon of http://classika.egloos.com BlogIcon 푸하하 2012.09.13 09: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푸하하 너무 재밌어요.
    요즘 취미로 작곡 공부를 시작해서 앞으로도 자주 놀러올게요!!!
    아 작곡하시는 거 넘 부러워요 ㅠㅠ

  9. ㅇㅁㄴㅇ 2012.11.24 15: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님! 그 방송 본 적이 있어요!!기억남 기억남!!ㅋㅋㅋ
    아..이런 조작이 있었다니....그 당시 그 초등학생은 지금 어떻게 되었을까요??

    • Favicon of https://jagto.tistory.com BlogIcon 작토 2013.01.01 15: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오옷! 그걸 기억하신다구요! 벌써 10년 전 일인데..
      그 학생은 음감은 뛰어나니까 음악을 전공을 했을...까요?
      저도 궁금하네요..^^;;

  10. BlogIcon rhdnjswnszx 2013.01.15 22: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감합니다......
    저두 절대음감인데(그냥 어릴때 피아노 조금 쳤는데 생겨있네?) 절대음감은 모두 천재인줄아나....
    제가 절대음감이라고 친구들에게 말해주면 모두들 웃으며 놀립니다ㅠㅠ
    그러다 피아노 어플로 증명이라도 해주면 완전놀라면서 음악도 못하는 니가 어떻게???!!!!!!!라고 말합니다ㅠㅠ
    아놔 그냥 음이 들리는것 뿐이라구....

    • Favicon of https://jagto.tistory.com BlogIcon 작토 2012.08.15 14: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ㅋㅋㅋㅋ친구들 반응 재밌네요..
      저도 사람들과 어울린 자리에서 누가 기타로 반주할때 코드같은거 바로 이야기하면 화들짝 놀라요 ㅎㅎ
      절대음감은 음악적 재능의 여러부분 중 하나일 뿐인데, 이걸 전부인 것 처럼 생각들을 하죠..ㅎㅎ
      그런데 타고난 것 도 있는 거 같아요. 피아노를 아무리 많이 배워도 음감이 안생기는 사람도 있으니까요;;

  11. 작곡어려워 2013.12.05 08: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곡공부 독학으로 하는 학생인데요 혼자 하려니까 어렵네요 ㅜㅜㅜ 온음과 반음 개념에 대해서 미파 시도가 반음이잖아요 그런데 파랑 솔샵이나 솔과 라샵 도와 레샵 이런 건 뭐예요? 온음더하기 반음인데 온음도 아니고 반음도 아닌가요???

    • Favicon of https://jagto.tistory.com BlogIcon 작토 2013.12.07 0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쉽지 않으시죠? 금방 감 잡으실거에요^^
      음과 음 사이(음정)를 재는 용어로 반음과 온음도 있지만 "도"라는 단위의 숫자로 부르기도 합니다. 그럴 경우 미-파, 시-도와 같은 반음은 단2도, 그렇지 않은 온음은 장2도입니다.
      말씀하신 음정(파-솔#, 도-레#)은 증2도랍니다.
      http://blog.naver.com/PostView.nhn?blogId=kjwelmu&logNo=150166233797 잠시 검색 해봤는데 이게 제일 깔끔하게 설명 되어있네요~
      화이팅입니다!

  12. rosee 2015.02.01 23: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절대음감.. 잘읽고 배우고 갑니다.. 저는 상대음감보다 절대음감이 강한 사람이라 공감됩니다 !! ㅠㅠ 제 친구들한테 해주고싶은말 그대로 쓰신거같아요 ㅠㅠ
    절대음감하면 다들 '우아' '신기하다'이러는데 솔까 음악 감상과 노래를 부르는데에 상대음감이 오히려 더 좋지않나라는 생각도 듭니다 ㅎㅎ

  13. rosee 2015.02.01 23: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절대음감.. 잘읽고 배우고 갑니다.. 저는 상대음감보다 절대음감이 강한 사람이라 공감됩니다 !! ㅠㅠ 제 친구들한테 해주고싶은말 그대로 쓰신거같아요 ㅠㅠ
    절대음감하면 다들 '우아' '신기하다'이러는데 솔까 음악 감상과 노래를 부르는데에 상대음감이 오히려 더 좋지않나라는 생각도 듭니다 ㅎㅎ




"절대음감"이라는 말이 있다.
예문을 들자면: 
 
"너 천재라며..?  절대음감이라고 소문 났던데?"
"작곡과에 들어가려면 절대음감이어야 하나요?"

등등... ㅡㅡ

정확하게 정의하자면 절대음감이란 것은, 일정한 음고를 지닌 소리를 들었을 때 정확한 음높이를 즉각적으로 아는 능력으로, 어릴때부터 피아노를 많이 배운 사람들에게서 나타날 확률이 크다.  피아노 시간에 계이름을 배우면서 건반소리를 익히기 때문이라고 사료된다.  대략 재능이나 천재성과는 전혀 무관한 능력(?)이라고 보면 된다. 

한마디로 베토벤의 운명교향곡을 상상하면, "따따따따아안" 하고 웅장하게 운명의 문을 두들기는 상상을 하는 것이 아니라 수많은 바이올린, 비올라, 첼로, 더블베이스들이 "솔솔솔미이이이이
(플랫)"하며 소리치는 소리가 들림과 동시에 저 글자들이 (웃기게도 한글로) 내 눈앞에 아른거리는 것이다.  음악회장을 가면 내가 음악을 감상하는 것인지 도레미파솔들이 노출증이라도 걸린마냥 앞다퉈 스트립쇼를 펼치는 것인지 구별이 안가는 기이한 환상에 젖으며 차마 이 광경을 눈을 뜨고 볼 수가 없다.  불협화음이 난무하는 현대음악은 말할것도 없고.

게다가, 절대음감에서 이 "절대"라는 개념이 참 웃기다:

나는 초등학교때 피아노 조율을 하도 소홀히 해서 조율사분 말씀으로는 반음씩 음들이 다 내려간 상태라고까지 하신 적이 있었는데 (솔직히 과장이라고 생각되고 실제로는 한 1/4음정도 아니었을까 추측된다), 그 영향인지, 내 절대음감은 그 낮은소리의 피아노를 기준으로 한 "절대(?)음감"이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악보를 보고 반주 없이 바로 노래로 부르거나 악기소리 없이 나 혼자 음높이를 상상할 때 약간 높혀서 상상을 해야 맞아 떨어졌었다.  얼마동안 그런 기간이 지난 후에는 메트로놈(박자기)의 조율 기능을 사용해서 제대로 된 음높이로 절대음감을 다시금 성립하는 적응기를 거친 후, 진정한 절대음감의 소유자(?)가 되었다.

절대음감이라고 해서 축복받은 자들이라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왜냐하면, 위에도 언급했듯이, 음악이 나에게 마음으로 들리는 것이 아니라 너무나도 뚜렷한 음들의 나열로 보이는 것이다.  

이것은 마치 미술을 감상할때, 이 작품이 막연하게 좋다거나 나에게 감동으로 다가온다는 느낌보단, "아, 이 작품은 구도가 이러이러하게 잡혔군, 그런데 이 색은 에메랄드와 클랑블루를 교묘하게 섞은 듯한 파란색인데? 그런데 저 재료는 텍스쳐가 독특한게 흔치않아. 꽤 비쌀듯하군.  요즘 형편 좋아졌나?" 하고 관찰하는 느낌이랄까?  (방금 쓴 예문은 저만의 상상력의 산물입니다...)

실제로 미술하는 친한 분들과 감상을 하러 가면, 나는 아무것도 모른 채 좋아하는 그림 앞에서 눈을 반쯤 감고 헤벌쭉~하고 있으면 화가분들은 가까이 다가가서 (얼굴과 그림사이가 2cm) 재료를 샅샅히 살펴보는 것이다..  그리고 내가 초대한 현대음악회에 와서는 "좋았어! 신선한데?" 라는 초요약 감상멘트를 날려주시면서 몹시 즐거워하는 것이고...

절대음감이란게 또 신기한게, 늘상 치고 듣던 피아노 소리는 음을 듣는 것이 아주 쉬운데, 다른 음색들을 들었을 때는 또 다른 현상이 일어나기도 한다.


대학생 시절, 부전공으로 쳄발로(하프시코드라고도 부른다)를 배운 적이 있었다.  이 악기는 바로크 시대에 가장 많이 쓰인 악기로, 그 시절의 조율관습에 따라 모든 음들이 반음 정도 낮게 조율이 되어있다.  내가 굳게 믿던 "도"가 "도"가 아닌것이다 ㅠ

이걸 치고 있으면 내가 치는 모든 음들이 거짓말로 들리는 기이한 현상까지 벌어지게 된다.

결국 너무나도 헷갈리다보니 피아노에서 전혀 어렵지 않던 간단한 곡들도 더듬거리면서 쩔쩔매면서 치게 되었는데... 이것도 익숙해지다보니 쳄발로 음색만 들으면 반음 낮춰서 계이름을 상상하는 진귀한 능력까지 터득하게 된다.  쳄발로로 "도"라고 들리는 음이 실제로(현대식 조율의 다른 악기에서)는 "시"인것이다.

라디오에서 F장조 곡이라고 소개 된 쳄발로 소리가 섞인 바로크 곡이 이전에는 E장조로 들렸다면 쳄발로를 배운 후에는 그냥 F장조롤 들리게 되기도 하였다.  

어찌됐건, 이 절대음감이라는 것은 입시시험이나 곡을 쓸 때 등 아주 드문 경우를 제외하면 그다지 도움이 안되는 능력이고 오히려 음악감상에는 크게 방해가 되는 능력이라고 개인적으로 생각하는데, 사람들이 이에 대해 많은 환상과 오해가 있는 듯 하다.  특히 대학교 4학년 때 방송출연(?)을 계기로 실감하게 되었었는데.....

......to be continued


결국 하려던 이야기는 시작도 못함! ㅋㅋ
요즘 너무 바빠요! 블로그로 수다 떨고 싶은데 ㅠ 방송출연 이야기는 조만간 포스팅 하겠습니다~ ^^ 

후편은 여기를 클릭!


사진:  "Breughel's Winter Scenes" Adapted from painting by Pieter Brueghel (17c, Flemish)
Commision: Fryer & McCrumb.
Ink, Acrylic, Oil on Harpsichord Lid 7 1/2 feet 



'음악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르페지오네  (0) 2017.03.15
트루음 쇼 - 절대음감의 비밀  (4) 2012.03.22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3.22 15: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아아 이게 뭔가요 ... 흥미있게 보고 있었는데 갑자기 끊겨서 아쉽네요 ㅎㅎ

    • Favicon of https://jagto.tistory.com BlogIcon 작토 2012.03.22 22: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윽 죄송해요 ㅠ
      바쁘다보니 마음이 급해서 글을 길게 못썼어요!
      조만간 2탄 꼭 올릴께요~
      재미있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

  2. Selah 2012.03.22 17: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런던올림픽 자원봉사 검색하다 들어온건데 글이 넘 재밌네요~ 다음편도 기대할게요~ㅎㅎ

    • Favicon of https://jagto.tistory.com BlogIcon 작토 2012.03.22 22: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ㅎ
      푸념하듯이 써버렸는데 재미있게 봐주셔서 감사해요~ ㅋㅋ
      다음편 곧 올릴께요~ 기대를 너무 많이 하지는 말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