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비록 작곡을 전공하기는 했지만, 재즈에 대해서는 아는것이 먼지 한톨과 같이 적다고 단언할 수 있는바...  하지만 그 소리만큼은 너무 좋아해서 올해에는 입문하는 차원에서 유명한 아티스트와 노래들을 조금씩 알아나가려고 합니다. 첫번째 음악은 빌리 할리데이(Billie Holiday)가 부른 I'll be Around (의역하자면 "나 네 주변에 계속 있을거야" 즘 될까요? 한마디로 "언제든지 불러라~" 이소리죠..)


가사 내용은 아래와 같습니다:

I'll be around no matter how you treat me now,
I'll be around from now on.
Your latest love can never last,
And when it's past, I'll be around when she's gone.

Goodbye again and if you find a love like mine,
Just now and then drop a line
To say you're feeling fine.
And when things go wrong,
Perhaps you'll see you're meant for me,
So, I'll be around when she's gone.

한마디로, 네가 날 무시하건, 딴 여자를 만나건 다 괜찮으니까 그냥 곁에 있게만 해줘.. 아니 그냥 곁에 있을거거든!이라고 선언하는,

참으로 여자로서 비참한 처지에 있는, 상당히 자존감이 낮은 상태일 위험이 큰 상황입니다.

이 노래를 듣고, 약간 충격에 빠졌습니다.  격한 비브라토와 흐느적거리는 선율, 일관적이지 않은 긴 음들.  옥타브를 넘나드는 관능적인 꾸밈음... 마구 엇갈리는 박자가 마치 만취한 사람이 대중없이 주사부리는 느낌이었죠.  대체 컨트롤이란게 있는건지 없는건지..  이와 대조적으로 배경 음악은 풀 오케스트라로 아주 정확한 음정과 박자의 현악파트가 이를 받쳐주고 있었습니다.

목소리의 분위기에 술에 취한 사람 특유의 조롱섞인 해학을 표현하는 느낌이 들어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변칙적인 창법은 재즈에서도 매우 독특한 편에 속하지만, 그 즉흥성과 "곧이곧대로 노래하지 않는 태도"로 인해 오히려 더욱 재즈적인 음악이라고 말할 수도 있습니다[각주:1]

불우한 환경으로 인해 성인이 되어서도 알콜에 의존하며 안정적이지 못한 심리상태를 보여준 빌리 할리데이는 역설적으로 그 고통으로 인해 듣는이를 흡인하는 매력이 있는 것 같습니다. 


빌리 할리데이의 다른 노래 올립니다:

I'm a fool to want you (널 원하는 내가 바보지)

I` m a fool to want you
To want a love that can't be true
A love thats there for others too

I` m a fool to hold you
Such a fool to hold you
To seek a kiss not mine alone
To share a kiss that devil has known

Time and time again I said Id leave you
Time and time again I went away
But then would come the time when I would need you
And once again these words I had to say

Take me back, I love you
I need you
I know its wrong, it must be wrong
But right or wrong I can't get along...
without you.

진심으로밖에 생각할 수 없는 너무나 직접적인 감정전달 때문에 마음이 짠합니다.

그리고 내용이 폭풍공감이 갈 수 밖에 없는 저의 처지도 참...뭐라고 해야하나;;

아, 일단 눈물부터 좀 닦고....ㅠ



출처: coveralia.com(구글이미지)

Lady in Satin 읍반의 다른 곡들:

But Beautiful


전체 음반 수록 영상

  1. 황덕호, 당신의 첫 번째 재즈 음반 12장 p. 51 [본문으로]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2013.01.03 09: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Favicon of http://messiahnh.tistory.com BlogIcon 성현아이 2013.01.03 23: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재즈는 잘 모르는데...
    분위기 있고 좋네요. 사람 소리도, 악기 소리도.
    뭔가 조용한 바 구석 테이블에 앉아 무대를 바라보는 것 같은 느낌이 들어요. ^_^

  3. guest 2013.01.04 01: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처음 재즈에 입문할 때 도서관에서 '명반 OO선' 식으로 된 책들 읽으면서 음반 찾아 듣고 모으고 했던 기억이 납니다. 너무 넓고 깊은 세계일 것 같아서 망설였는데 막상 들어서고 나니 생각보다 더 넓고 깊은 세계;;; 결국 유명하다는 음반만 무작정 듣다가 요즘 나오는 앨범들은 손도 못 대네요;;;

    재즈사를 다룬 책 중에서 개인적으로는 음악평론가 김현준 씨가 쓴 <김현준의 재즈파일>을 무지하게 많이 읽었던 것 같습니다. 한 번 읽어보시면 좋을 듯 합니다. '현대 예술의 거장' 시리즈 중에 김현준 씨가 번역한 마일즈 데이비스 평전과 쳇 베이커 평전도 읽어보시면 꽤 재미납니다 :)

  4. Favicon of https://feelbass.tistory.com BlogIcon [시공초월] 2013.01.04 13: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Nat King Cole 추천해 드립니다. ^^

  5. Favicon of https://aiesecks.tistory.com BlogIcon 아디오스(adios) 2013.01.05 22: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쌀쌀한 밤에.. 커피 한잔 내려서 재즈음악 들으며 책본다면.... 따뜻한 여유가 생기겠죠 ^^

  6. Favicon of https://arthurjung.tistory.com BlogIcon Arthur Jung 2013.01.08 11: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즈의 세계에 오신 걸 환영합니다~
    저도 아는 게 먼지 두 톨에 불과하지만, 그래도 마구 환영하고 싶어지네요 ㅎㅎ
    빌리 할리데이.. 탁월한 선택이십니다^^
    아무래도 보컬 재즈로 시작하는 게 좀 수월하지 않을까 싶어요..
    기왕이면 빌리 할리데이 들으실 때, 엘라 피츠제럴드와 사라 본을 같이 들으세요~
    그 다음에 루이 암스트롱을 거쳐서, 서서히 캄보와 빅밴드로..ㅋ

  7. Favicon of https://whitequeen.tistory.com BlogIcon 화이트퀸 2013.01.09 0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앨범 참 어둡고, 아프죠.
    특히 나이를 먹고 여러 쓰린 경험을 하면서 소리는 더욱 가슴 깊이 와닿는 것 같아요.
    이 늦은 시간에 걸어놓으신 음악들을 조용히 플레이해보게 되네요. ^^

    • Favicon of https://jagto.tistory.com BlogIcon 작토 2013.01.10 00: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결국 음악을 비롯한 모든 예술은 어떤 에너지와 공감대를 교환하는 수단인 것 같아요. 아픔(특히 사랑으로 인한)이라는 공감대는 인류에게 아주 널리 퍼져있구요.. 재즈에서 정확한 리듬과 맑고 깨끗한 음색이 그다지 중요하지 않은 이유인 것 같습니다...

  8. Favicon of https://calyx0506.tistory.com BlogIcon 칼릭스 2014.04.21 0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즈가 책과 커피랑 참 잘 어울리더라구요 음악 잘 듣고 갑니다




Bartok pf concerto No. 3, 2악장

이 곡을 처음 접했던 것은 2002년 이신우 선생님이 맡으신 작곡법 강의 시간이었다.  

수업 내용은 기술적인 작곡 기법에 관한 것이었지만, 지금 기억에 남는 것은, 바르톡이 말년에 이 작품을 썼다는 사실이고, 그 때 당시로서는 굉장히 혁신적인 음악어법을 많이 남긴 작곡가 치고는 상당히 듣기 쉬운 음재료와 조성음악으로 이 작품을 작곡하는데 임한 것 같다는 인상이었다.  

사이먼 래틀이 지휘하고 Andras Schiff가 협연하는 바르톡 피아노 협주곡 3번의 2악장.


영상의 1:10부터 시작되는 피아노 파트의 첫 다섯마디의 화성을 분석해보면 아래와 같다:
I - IV(1전위) - I7(2전위) - IV - iii - V7 - vi - IV7 - V
(잘 들리지 않는 음들은 제외하고 분석하였음)

7화음이 다소 남발되긴 하였지만, 전통화성학의 범주에서 봤을때 상당히 정격진행 위주의(크게 모나지 않고 일반적인) 자연스럽다고 느껴지는 편안한 진행을 하고 있다.  바르톡의 당시 작품으로 비추어 봤을 때 상당히 시대를 역행하는 진행인 것이다.  이는 어린 아들을 위해 작곡한 미크로코스모스의 가장 단순한 곡들보다도 더 "듣기 편한", 전통적인 화성이다.

아들 피터 바르톡과 함께 한 벨라 바르톡 (출처: 구글이미지)

사실 많은 작곡가들이 노년에 들어서 아방가르드한 자신의 젊은 시절을 부정하고 완전히 다른 어법을 사용하곤 했다.  리게티, 펜데레츠키 등 많은 20세기 후반의 작곡가들이 무조음악을 넘어선 클러스터(덩어리) 기법을 사용하다가 조성을 다시 활용하기 시작한 것(후에 "신낭만주의"로 분류되는)을 보면 느낄 수 있다.  (반면 스툭하우젠 처럼 겉잡을 수 없는 4차원의 세계로 빠져들어 현실감각을 상실한 경우도 없진 않지만... ㅠ)

사람이 몸이 아프고 쇠약해져서 자신이 갈 때가 된 것을 알게 되면, 어렵고 기술적인, 혁신적인 도전들에서 살짝 거리를 두고, 또는 자신이 추구하던 높은 목표를 내려놓고, 좀 더 본질적이고 보편적인 것에 관심을 기울이게 되는 것인가?   실제로 피카소와 같은 화가들도, 자신의 손기술이 드러나지 않는, 어린아이와 같은 상태로 돌아가고 싶은 마음이 드러나는 작품들을 말년에 많이 만들기도 하였으니...

바르톡을 그리하여 자신이 쓰고 있는 마지막 피아노 협주곡의 느린 악장에 쉬어가는 페이지로서 자신의 그러한 기분을 표현 한 것일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1, 3악장의 바쁘게 돌아가는 일상과 같은 음악에서 벗어난, 비오는 창밖을 통유리로 된 집에서 바라보며 따뜻한 차 한잔(또는 소주 한잔?)과 함께 회상에 잠긴 듯한 음악이 내게는 2악장의 느낌이고, 그렇기 때문에 하던 일을 잠시 멈추고 달콤한 멜랑꼴리함에 빠지고 싶어질 때 왠지 이 곡을 찾게 되는 것이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Favicon of https://arthurjung.tistory.com BlogIcon Arthur Jung 2012.12.16 1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종의 힐링뮤직이군요? ㅋㅋ
    사실 이 작품은 처음 듣는데, 바르톡이 부인을 위해 작곡했다고 하는군요..

    • Favicon of https://jagto.tistory.com BlogIcon 작토 2012.12.16 12: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부인에게 서프라이즈 선물을 하기 위해 몰래 작곡했다는 일화도 있더라구요.. 바르톡은 참 가정적인 분인듯.. 아이를 위한 미크로코스모스에다가 부인을 위한 협주곡까지!

  2. cfranck 2013.08.18 13: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피아니스트 얼굴을 봐도 유튜브의 설명을 봐도 Jeno Jando가 아니라 Andras Schiff가 맞는것 같아요~




오늘은 조금 색다른 음악 프로그램에 대한 소개를 하려고 합니다.  

지금으로부터 70년 전인 1942년, 프리랜서 라디오 진행자였던 로이 플럼리(Roy Plomley)가 어느날 밤 문득 떠올린 아이디어를 그날 밤 제안서로 작성하여 BBC에 보냈습니다.  유명인사를 초대해서 "만약에 무인도에 가게 되고 8개의 음반을 가져갈 수 있다면 어느 음반을 챙길 것입니까?"라는 질문에 대답을 하고, 이 음악들을 틀어주는 라디오 프로그램을 진행한다는 아이디어 였습니다.  이 제안은 BBC에 채택이 되어, 이틀 후 당시 폭격으로 망가져 있던 방송국에서 최고의 코미디언 빅 올리버(Vic Oliver)를 초청하여 첫 녹음이 되었습니다.  이 때 첫 곡으로 선택되어 방송되었던 것은 알프레드 코르토(Alfred Cortot)가 연주한 쇼팽(Chopin)의 연습곡 12번(Étude No.12 in C minor)이었지요.

이날을 기점으로 70년이 지난 지금, 아직도 매주 일요일에는 Desert Island가 방송이 되고 있습니다.  오늘은 그 중에 누구나 알 만한 대표적인 유명인사들을 소개하고, 이 글을 읽으시는 분들이 방송을 들으실 수 있도록 링크를 걸어두겠습니다.


1. 마가렛 대처 수상 (Rt Hon. Margaret Thatcher) 

본 글의 모든 사진들의 출처는 bbc.co.uk입니다.


당시 야당 지도자였던 마가렛 대처는 수상이 되기 한 해 전인 1978년 2월 18일에 방송을 했습니다. 8개의 음반 중에 베토벤을 두번이나 선택을 했지요.

mp3 듣기 바로가기


2. 에릭 클랩튼 (Eric Clapton)

영국의 대표적인 싱어송라이터 에릭 클랩턴은 1989년 9월 10일에 방송에 출연하여 스티비 원더(Stevie Wonder)와 프린스(Prince) 등 동료가수를 선택하는가 하면 푸치니(Puccini)와 비제(Bizet)의 오페라들을 선택하기도 했습니다.

mp3 듣기 바로가기


3. 스티븐 호킹 (Stephen Hawking)

천체물리학자로서는 최초로 수퍼스타급 대우를 받는 과학자인 스티븐 호킹은 지병으로 인해 온몸이 마비가 되어 기계를 통해야만 대화가 가능하였으나, 라디오에 출연하는 걸 주저하는 이유는 되지 않았습니다.  1992년 12월 25일에 출연한 스티븐 호킹은 이후 자신의 베스트셀러 "시간의 역사(A Brief History of Time)"의 부록에 대본을 싣기도 하였습니다.

mp3 듣기 바로가기


4. 휴 그랜트 (Hugh Grant)

영국의 대표적인 영화배우인 휴 그랜트는 1995년 4월 16일에 출연하여 독특하게도 비트릭스 포터(Beatrix Potter)의 소설을 녹음한 음반을 선정했었지요.  그 외에는 프랑크 시나트라 등의 음반을 들려주었습니다.

mp3 듣기 바로가기


5. 해리포터의 저자 J K 롤링 (J K Rowling)

지금은 억만장자의 대열에 오른 해리포터 시리즈의 저자 J K Rowling은 2000년 11월 5일에  출연해서 비틀즈와 지미 헨드릭스(Jimi Hendrix) 등의 음반을 소개했습니다.

mp3 듣기 바로가기


6. 비달 사순 (Vidal Sassoon)

크롭 스타일 등으로 1960년대에 돌풍을 일으키며 헤어 디자이너로서 수십년간 독보적인 위치를 유지한 비달사순은 2011년 10월 9일에 Desert Island에 출연해서 비키 엑슈타인(Bikie Eckstein) 브라이언 페리(Bryan Ferry)등의 음악을 소개하였습니다.

mp3 듣기 바로가기


7. 마이클 존슨 (Michael Johnson)

육상으로 무려 5개의 올림픽 금메달을 수상하는가 하면 세계 최초로 200미터와 400미터 세계 신기록을 동시에 보유했던 최고의 육상선수인 마이클 존슨은 2011년 10월 16일에 출연하여 알 그린(Al Green), 레이 찰스(Ray Charles)등 대중가수들 위주의 선곡을 했습니다.

mp3 듣기 바로가기


8. 세계적인 동물학자인 데이비드 아텐보로 경 (Sir David Attenborough)

무려 4번의 Desert Island Discs에 출연한 영국출신 동물학자인 데이비드 아텐보로 경은 영국의 대표적인 자연다큐 진행자이자 동물학자, 인류학자입니다.  70년대부터 제작해 온 다큐멘터리는 센세이션을 일으키며 오늘날의 '동물의 왕국'이 성립되는 큰 역할을 하게 되었지요.

첫 출연은 무려 1957년 5월 6일이었으며, 그 이후에는 1979년 3월 10일, 1998년 12월 25일 그리고 가장 최근에는 Desert Island Discs 방송 70주년을 기념하여 2012년 1월 29일에 방송이 되었습니다.

2012년 출연 방송 mp3 듣기 바로가기


올해로 70주년을 맞이한 Desert Island Discs를 축하하기 위해 BBC Proms에서는 9월 3일에 기념 음악회를 열기로 하였답니다.  현재 진행자를 해설자로 두고, 역대 출연자 중 화제가 되었던 인물들을 인터뷰 하며, 가장 많이 선택 되었던 음악들을 BBC Concert 오케스트라가 연주를 하는 프로그램입니다.

70년동안 지속되어온 영국 최고 인기 라디오 프로그램인 Desert Island Discs가 앞으로도 얼마나 더 오래 계속될지, 또 어느 유명인사를 출연시키며 흥미진진한 뒷 이야기를 들려줄지 한번 기대가 됩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