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내동에 살면서 강동구청 역이랑 거의 비슷한 거리의 천호역으로 가서 지하철을 탈 때가 종종 있는데, 골목골목을 누비며 지름길로 천호역 방향으로 걷다보면 온통 흰색으로 꾸며진 수수께끼같은 자그마한 가게가 보였고 악세서리 몇개와 오픈시간이 유동적인 체험공방이라는 설명과 함께 전화번호가 적혀있었다.

마침 열려있는 시간에 지나칠 수가 있어서, 용기를 내어 들어가서 귀걸이 구경도 하고 이것저것 물어봤더니, 시간 예약해서 직접 귀걸이나 반지 만들기 체험도 가능하다고...! 그리하여 며칠 후 백만 시위대가 모인다는 11월 12일 토요일, 광화문으로 나가기 전에 체험에 나섰다.

내가 만드려는 귀걸이는 동그란 원판에 테두리를 붙여서 색깔을 집어넣는 비교적 단순한(두시간밖에 안 걸리는?) 작업이었다.

(쥔장님이 찍어주신 사진♡)

일단 미리 만들어둔 3겹 꼬임 테두리 끈(?)를 잘라서 양끝을 평평하게 사포질 하듯 갈아버린 후  접착제와 땜을 이용해서 붙인다.

그 다음엔 긴 원뿔모양의 틀에 동그란 테두리를 껴서 모양을 만든다.

이젠 원판에 원틀을 붙이기: 일단 원판에 땜을 몇개 붙여둔다.

모든 접착과정은 접착제와 땜을 이용해 땜이 녹으면서 이루어지는 원리이다. 원판에 땜을 덕지덕지 붙인 후 원 테두리를 그 위에 얹어서 다시 열을 가하면 땜이 스르륵 녹으며 접착완료!

들떠있는 부분이 있는지 확인하고, 있으면 땜을 살포시 얹어서 더 가열해서 사이에 녹아들어가 접착이 되게끔 보강하면 된다.
 

이렇게 해서 틀 완성! 이제 뒷면에 침을 붙이고 이 안에 색을 집어넣으면 된다. 침 붙이기는 쥔장님이 직접 해주셨다. (망치면 처음부터 리셋이라 살떨려서.... ㅠ)
개인적으로 귓볼이 꽤 큰 편이어서 이런 귀걸이를 달면 덜렁거리는 느낌이 심해서, 침은 한가운데 붙여달라고 특별히 요청했다. 사실 그게 직접 만들기 체험을 한 가장 큰 이유였다.

5분짜리 에폭시에 파스텔과 펄을 갈아넣어 이쑤시개로 마구 저어서 섞은 후, 다 굳기 전에 원하는 부위에 살살  떨어트린다. 기왕이면 가늘게  달팽이집을 그리듯 떨어트려야 기포가 생기지 않는다. 5분이 지나서 많이 굳으면 원하는 부드러운 모양이 나지 않고 이쑤시개에서 떨어지지 않는 긴 끈같은 흰색 각질이 생겨버리니, 에폭시 작업은 시간싸움임.
난 결국 한번 망쳐서 떼어내고 다시 작업..ㅋㅋ
메니큐어 다 마르고 나서도 몇시간은 조심해야 하듯이, 에폭시도 완벽하게 굳는걸 기다리기 위해 안전하게 하루정도는 지난 후 귀걸이를 착용하면 좋다.

이걸 만들고 다음날, 지하철에서 장애인으로 보이는 목소리 큰 어떤 아저씨가 노선을 물어보더니 자기가 하는 일에 대해서 장황하게 설명을 했는데, 가만히 들어보니 수공예 악세서리 만드는 일은 하는듯 했다. 귀걸이도 만드시냐 했더니 만든다고... 그거 정말 어렵던데요~ 대단하세요~~! 라는 말이 절로 나왔다. 그전에는 전혀 공감할 수 없어서 고개만 끄덕였을텐데, 나도 모르게 수공예 귀걸이에 대해 한참 수다를 떨다가 헤어졌다. ㅋㅋㅋㅋ

새로운 경험을 하는 것을 멈추지 말아야겠다.

martelet
Joo Hyun Lee
+82 - 10 - 6306 - 3201
Seongnae-dong 36-3
@martelet_official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베네치아의 일상은 딱히 하는 일도 없는데 하루하루가 색다르고 특별합니다.  잠깐 산책나갔다가 오는 길, 작은 성당 안 벼룩시장에서 산 마스크 귀걸이를 사진으로 찍어서 페이스 북에 올렸더니 '친구'들이 난리가 났습니다..

놀고싶은데 곡은 써야하고.. 
다 제끼고 베네치아를 만끽하느냐 어른답게 일을 하느냐 그것이 문제로소이다~ 이거죠. ㅠ 

페이스북에 한탄을 했더니 대세는 노는 것으로.. 귀국 후에 어른이 되는 것을 강력히 추천 받았습니다 ㅎㅎ

지난 화요일에는 장도 볼겸 아침부터 집을 나섰습니다.  관광지가 아닌, 일반 골목길 위주로 돌아다니다 보니 쓰레기배(?)가 돌아다니고 있더군요.  

일하시는 분들을 대놓고 찍기도 뭐해서 슬쩍 하나만 재빨리 찍었습니다. 

그러고서는 한시간 넘게 헤메기 시작했죠...;; 헤메다 보니 처음 보는 아름다운 골목들이 너무 많아서 가다 서다를 반복 했습니다.  제가 베네치아에서 꽃힌 풍경은 좁아터진 골목, 썩어들어간 대문, 그리고 해수면 상승에 대비 한 수문들입니다. 

좁은 길 끝에 보이는 호텔 간판..

썩은 문

요즘 매달 반복되는 아쿠아 알타(만조로 인한 해수면 상승)이 다가오고 있어서 건물들이 제법 잠기기 시작하고 있습니다..

배가 간신히 지나갈 것 같은 골목 물

사진으로 봤을 땐 그냥 그렇지만, 건물 사이를 잇는 대문같은 구조물이 숨이 멎도록 아름다워서 수전증에 폰카이지만 들이 대 봤습니다.. 

역시나 흔한 듯 하지만, 처음 보는 터널(인지 길인지 알 수 없는 구조물)

---

저는 20분정도 되는 길이의 곡을 하루빨리 완성해야 하는 임무를 띄고 있습니다.. 메트로놈 기호로 4분음표가 60인 템포를 잡았을 경우 4/4박자이면 무려 300마디를 해야 한다는 계산!  그러나 현실은............. ㅠ

---

옆에서 Su는 제가 가지고 있는 토이피아노를 해부하여 부실한 부품을 새로 만드는 중입니다... 율마도 열심히 그림을 그리고 있었습니다.

---

저녁에는 마스크 귀걸이를 더 사기 위해 벼룩시장으로 길을 나섰습니다.  페이스북에 사진을 올렸더니 탐내는 사람들이 생겨서, 선물로 주려고 몇쌍 더 장만하려 했던 것입니다.  가는 길에 창문 위에 번지수가 적혀있는 것이 신기해서 사진을 찍었습니다.  저는 옛날엔 현관문이었던 곳이 창문으로 변한 줄 알고 신기해서 찍었는데, 옆의 율마와 수는 그렇지 않다고 하네요.. 그러고 보니 현관문 바로 옆 창문이었습니다.  당연히 문이 나란히 두개가 있을 리는 없었겠죠. ㅎㅎ

문이고 창문이고 가리지 않고 번지수가 적혀있습니다.  그냥 한군데 다 적으면 안되나요? ;;

지난번 포스팅 이후 베네치아의 홍수 대비 수문의 구조와 원리를 Su에게 자세히 배웠습니다.  제가 부정학하게 알고 포스팅 한 내용들이 있었거든요.. (지금은 수정 했습니다)

2012/11/25 - 물에 잠긴 도시에 사는 베네치아 사람들이 집을 지키는 방법


시오노 나나미의 <바다의 도시 이야기>에서 자세히 읽었던 기억이 나는 베네치아의 건물 을 지탱하는 구조물 단면도 입니다.  윗 사진은 베네치아 건축 비엔날레 기념 신문에서 발견한 도면..

벼룩시장에서 성공적으로 싹쓸이 한 귀걸이들!  봉지에 담겨 있는 얼굴들이 정감 있으면서도 불쌍하기도 하고, 약간 오싹하기도 하네요!  이중 한 쌍은 고리를 떼어 내서 색을 칠했습니다.

그리하여, 그중 하나는 제가 만든 달력에 부착하였죠! ㅎㅎㅎ 콜라쥬를 하는데 소요되는 인고의 시간을 견디지 못하고 2013년 1월만 제작하고 두손두발 다 들었습니다 ㅠ

---

오늘은 총 세번 바깥나들이를 하였습니다.. 밤에 폭식한 저녁을 소화시키기 위해 나간 산책길..

바포레토 종점에 정박해있던 배들입니다.. 나름 차량기지 역할을 하는 곳.

베네치아의 맨 끝.  이 곳에 서서 바다를 내다보면 저 멀리 리도 섬 야경이 펼쳐집니다.. 근데 저는 엄한 곳을 찍었네요..

이 날은 소소한 일상 안에서 깨알같이 재미난 일을 많이 겪은 날이라서 사진 일기 형식으로 포스팅 해 봤습니다.. 나중에는 더 그리워질 추억을 한 줌 쌓은 이 날.. 하루하루가 이렇게 재미있는 날들의 연속이라면...아마 다 기억하려고 애쓰다가 뇌가 폭발할 것 같네요! 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