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ARTICLE 공연정보 | 2 ARTICLE FOUND

  1. 2012.12.12 12월 둘째주의 현대음악 공연 정보 (2)
  2. 2012.10.17 마의 목요일.. 놓치기 아까운 공연이 우르르..ㅠ (6)


저는 이틀전 무사히 한국에 왔습니다.

여행 이야기는 틈날 때마다 올려 드리겠습니다! 아직 못다한 이야기가 한사발;;

한국에 오자마자 어서 시차적응을 마치고 피아노 사중주곡을 완성하기 위해 두문불출을 해도 모자란 마당에 또 지인들의 공연 퍼레이드가 펼쳐지고 있는데, 다 갈수가 없긴 하지만 가볼만한 곳들 몇개 소개드리고자 합니다:


클릭하시면 자세히 보실 수 있습니다.

작곡동인 [지음]의 프로젝트: 상명대 아트센터 대신홀에서 7:30에 시작합니다. (약도)

6명의 작곡가가 판소리를 현대적인 작곡법으로 재해석하는 공연입니다. 성악가 김남수, 신재호 등이 출연하고 앙상블 에클라가 연주합니다.  

그런데, 친구 포근양의 무용공연과 겹치네요.. 이를 우째;;;ㅠ


2012/02/07 - 작곡가는 팔방미인? - 포근양의 활약상을 잠깐 소개했던 글입니다.

---

일시 : 2012.12.13. , 7:30PM

장소 : 일신홀

입장권 : 전석 2만원(학생할인 50%  2만원 → 1만원)

공연문의 및 예매    

Ensemble TIMF     02-3474-8317

INTERPARK TICKET  1544-1555 /

링크: http://ticket.interpark.com/Ticket/Goods/GoodsInfo.asp?GoodsCode=12002387 


국내외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작곡가 정승재’, ‘박영란’, ‘배동진의 작품을 집중 조명하는 공연입니다.

---

이건 제가 즉흥연주로 참여하는 공연입니다. 자세한건 포스터를 클릭 해 주세요!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Favicon of https://arthurjung.tistory.com BlogIcon Arthur Jung 2012.12.16 10: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행을 자주 다니시는군요.. 부럽~





꼭 가고싶은 공연이 무려 9개인 마의 목요일.. 아..이 기구한 운명이여! ㅠ



얼마전부터 다이어리에 가고싶은 공연 정보를 겹치건 말건 상관없이 적기 시작했습니다.


꼭 가려는 공연만 적어뒀다가 못가게 되었을 때 그 대신 갈만한 곳을 잊지 않기 위해서죠.. 


다 간다는건 원체 불가능 하지만, 아쉽게 놓치고 후회하는 일을 줄이고 싶은 마음에 일단 기록 해두기 시작했더니 급기야… 하루에 9개의 공연 정보가 적혀있는거 아니겠습니까 ㅠ



일단 군말 집어치우고 나열하겠습니다. (10월 18일 하루동안입니다!!):



일리야 그린골츠(Ilya Gringolts) 무반주 바이올린 독주회 - 금호아트홀 오후 8시


서울세계무용축제 <힙합의 진화 IV> -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 오후 8시


서울국제공연예술제(SPAF) <시로쿠로 (シロクロ)>  아르코 예술극장 대극장 오후 8시


2012 세계국립극장페스티벌 공연들:

인간혐오자 (Le Misanthrope) - 국립극장 달오름극장 오후 8시

홍등 (Raise the Red Lantern) - 국립극장 해오름극장 오후 8시

존 케이지 100주년 기념공연 <네 개의 벽, 4분 33초> - KB청소년하늘극장 오후 8시


이 외에 지인분들이 작품을 발표하는 음악회 세개가 더 있습니다 ㅠ



but…


저는 이 양질의 공연들 중 단 한개도 가보지 못한 채 닻올림픽 즉흥연주 셋업을 위해 올데이 올나잇 문래예술공장에서 육신과 영혼이 썩고있겠죠 ㅠ


Ahh!!!





관련글:







 작토(Jagto)를 좋아해 주시면 페북으로 업데이트 알려드립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Favicon of https://zomzom.tistory.com BlogIcon 좀좀이 2012.10.17 08: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런 상황 보면 '유유상종'이라는 말이 생각나요. 물론 '유유상종'의 원래 의미는 그것이 아니지만, 좋은 일이든, 나쁜 일이든, 보고 싶었던 전시회든, 시험이든 뭐든 비슷한 것들은 꼭 몰려오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 때가 많더라구요. 그런데 저렇게 9개나 몰려있다면...ㅎㅎ;

  2. Favicon of https://arthurjung.tistory.com BlogIcon Arthur Jung 2012.10.17 13: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건투를 빕니다! ^^

  3. 김향숙 2012.10.17 14: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all day all night 몰입할 일 있다는 것은 행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