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정보 링크

여름에 편곡했던 베토벤 바이올린 소나타 C단조 마지막 악장이 이날 크리스마스 이브 콘서트에 연주되었습니다.

덕분에 초대권을 두장 받아 아이를 시댁에 맡기고 오붓하게 남편과 데이트...^^//

오랜만에 단 둘이 시간을 보내려니 어찌나 로맨틱과 거리가 멀던지...ㅋㅋㅋㅋㅋㅋ

중간 휴식 시간에는 거의 의자에 파뭍혀서 쿨쿨 잠만 자고... 피곤에 찌들어서 둘다 제대로 음악은 들었나 모르겠습니다.

이번 음악회에는 초/중/고교생 콩쿨 입상자들로 구성된 영비르투오지 멤버들도 합세해서 연주를 했습니다.

어린 음악영재들을 무대에 세우는 기회를 주는 이번 공연이 뜻깊어 보였습니다.


저희 부부는 이 음악회가 끝나고 덤으로 한가람 디자인미술관에서 하는 르 코르뷔지에 전시도 다녀왔습니다.  건축은 르 코르부지에 이전과 이후로 나뉜다고 할 만큼 중요한 획을 그은 건축가의 전시였는데(건축가 남편이 강조를 거듭해서 세뇌됨), 회화에도 조예가 깊어 피카소의 큐비즘과 흡사한 화풍으로 여러 회화 작품을 남기기도 했습니다.

그 옆에 안도 다다오 특별전도 있던데, 모두 흰색 모형으로 이루어진 건축전시었습니다.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