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ARTICLE 센토사 | 2 ARTICLE FOUND

  1. 2017.01.03 14개월 아기랑 싱가폴 4
  2. 2017.01.01 14개월 아기랑 싱가폴 1

14개월 아기랑 일곱살 어린이 둘 다 만족시킬 만 한 곳을 찾다가 east coast park에 놀러갔다.

넓은 놀이터엔 사람들이 득실거렸다(이날은 휴일이어서 사람이 많았다). 거의 서울 수준의 박터짐을 경험했지만 워낙에 놀이터가 넓어서 그래도 재미있게 놀았다.

해변이 바로 옆에 있어서 다같이 발을 물에 담그며 놀았다.


엄청난 활동량을 겪고 모래를 털어내기 위해 집에 들렀더니 폭풍낮잠에 들은 희원이. 한참 지나서 오후에 아쿠아리움을 가기 위해 센토사 섬에 갔다.


입구부터 장관이었다. 동굴로 이루어진 수족관에 상어가 떼로 드나들었다.



원통으로 된 거대한 수족관을 끼고 돌며 주변에 크고 작은 수족관들을 구경하게 되어있다.


그러나 뭐니뭐니해도 초대형 스크린 수족관이 제일 장관이긴 했다.


Spider crab 등 희귀하고 우스꽝스럽기도 한 많은 해양동물들이 따로 전시 돼있었다.


나가는 길엔 바닥이 투명한 지하수족관이 있었다...


나가고 나서 피카츄 모자를 얻은 조카는 수족관 안에서 산 야광봉을 휘두르며 괴동작을 연발했다. 너무 빨라서 스틸샷 불가 ㅋㅋㅋㅋ

오늘이 희원아빠의 여행 마지막날... 이날 밤에 먼저 한국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이제부턴 엄마와 단둘이 희원이랑 노는 나날들~~~

20170102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싱가폴에 사는 오빠 집에 안착!
센토사 섬에 놀러가서 점심 먹고 잠시 산책도 했다. 더운 나라답게 야외에서 먹는 구조가 발달했고, 천정에 거대한 선풍기도 달려있었다.
점심을 다 먹은 후 루지를 타러 갔다. (낮시간이라 줄이 길었지만 저녁시간대에는 사람이 거의 없다 한다)

루지를 탄 후엔 리프트를 타고 올라와서 원위치로 온다 ㅋㅋ 리프트 타고 오면서 경치를 둘러보니 곤돌라도 있다. 이걸 타면 .....엄청나게 덥다는 후문이 ㅋㅋㅋㅋ

저녁은 Esplanade에 있는 No Signboard(무명가)라는 해산물 식당 으로 갔다. 여긴 칠리크랩이 유명하대서 갔는데 역시.... 희원이도 폭풍섭취 ㅋㅋㅋㅋ 사진 찍을 새는 커녕 우리 먹을 새도 없이 게살 발라주느라 정신이 없었다 ㅋㅋㅋㅋ

저녁먹고 나서는 근처에 있는 싱가폴의 (옛)상징인 멀라이언(merlion - mermaid와 lion의 합성어 ㅋㅋ)를 보러 갔다. 죽여주는 야경과 특히 마리나 베이 샌즈(marina bay sands)의 야경이 끝내줬다. 저길 꼭 올라가 봐야지 ㅎㅎ

2016 12 30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