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ARTICLE 2017/09/05 | 1 ARTICLE FOUND

  1. 2017.09.05 개강이라는 큰 슬픔


이러고 놀다가...


이럴려니 아주 돌아버리겠다 ㅎㅎㅎㅎ

작년에도 여름엔 한참 블로그를 안한거 같은데, 올해도 비슷하게 되었다. 더위먹어서인지.. 사실 인스타에 자주 올리고 블로그는 뭔가 한물 간 느낌?

학생들에게 2년전부터 무조건 존대말만 쓰기 시작했다. 같은 성인끼리 수직적인 관계가 되는게 싫은데 그들이 나에게 말을 놓을리는 없으니까 ㅎㅎ

그랬더니 이전에 반말로 수업했던 나이 많은 학생들과 복학생들에게도 실수로(?) 존댓말을 써서 어색 ㅋㅋ

서울대는 3학기째 10시간 수업중.
시간을 나눠서 같은 학교에 두번가면 '좀 힘들더라도 하루에 해치울걸' 하고 후회.
다음학기에 하루에 몰아넣으면 '다음학기엔 무조건 쪼개야지' 하고 다짐.
무한반복.

안성에 있는 중앙대 음대는 9시간이라 희원이가 얼집에 12시간 가까이 지내야 한다는 애로사항이;;;
아침 8시에 출발했다가 엄청 막혀서 늦게 도착 ㅠㅠ 이번주부턴 7시반에 얼집 여는것과 동시에 애기 맡기고 7:40에 출발하기로;;;

국민대는 공채를 다시하더니 불합격을 시켰다. 한학기만 다니다니... 이런 경우가 다? 알고보니 다른 분들도 똑같이 당함 ㄷ ㄷ

매일 하던 수영을 일주일에 두번이라도 계속 하고 싶은데 가능할까 모르겠다. 우울증 예방에 직빵이라 꾸준히 하고싶은데...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