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 있는 집은 다 그렇겠지만 우리집도 뭔가 갑갑한게 복작거리고 답답했었다. (전체공간샷은 사생활 보호상 미게시 ㅋ)
신혼때 정리해 둔 가구들과 수납공간을 아기를 낳게 되면서 바꾸고, 아이의 발달과 성장에 발맞춰 여기저기 가구가 돌아다니고 용도가 바뀌고... 마치 네버엔딩 테트리스를 하는 기분이 들었다.

미친 집값에 평수를 늘려 더 큰집으로 이사할 수도 없으니 지금 있는 짐들을 처분해서 남는 공간을 늘리면 그게 돈버는 일 아닌가...

미니멀리즘 열풍에 합세하듯 집안의 이것저것을 중고마켓에 내놓기 시작했다. 우연히 깔아둔 당근마켓 어플에 아주 저렴하게 올려놓으니 순식간에 채팅창들이 뜬다 ㅋㅋ

내가 생각해도 너무 저렴한 가격이라 다들 게눈 감추듯 낚아채려 안달..
중고마켓에 내놓을땐 원가를 생각하지 말고, 우리가 버리기 귀찮은 것들 돈주고 갖다버려주실 은인들을 모신다 생각하고 터무니없이 낮은 가격에 내놔보자(ex. 옷은 최대 5000원, 다른 물건은 원가의 1/10 이하, 잘 모르겠는 자질구레한건 1000원 ㅋ)

덕분에 애매해진 가구들 다 처리하고 집이 한껏 넓어졌다 ㅎㅎ 잡지에 나오는 인테리어와는 거리가 멀지만, 그래도 "애키우는 집 치곤 깔끔하네" 소리는 들을 수 있을듯 ㅋㅋ


스티로폼상자를 넘나 사랑하는 희원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