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폴의 상징처럼 되어가는 마리나 베이 샌즈 호텔의 전망대에 올라갔습니다.



호텔 꼭대기에 올라가기 위한 방법은 게 세가지. 전망대만 입장료를 내고 보거나, 칵테일바를 20달러 바우처를 사서 들어가거나, 레스토랑을 예약하는 방법이 있는데, 전망대를 들어가지 않고 칵테일바에 들어가길 잘한거같다. 전망대는 그늘이 없기 때문;;;


반면에 칵테일바에는 파라솔이 있어서 적당히 그늘을 찾을 수 있다. 고로 날이 아주 화창한 날엔 전망대 노노~


애안고 먹는 낮술은 달콤하기도 하여라.


이곳에서 제일 유명하다는 칵테일 스톰 쿨러.

20달러에 칵테일도 마시면서 그늘안에서 전망구경은 꽤 할만 했다.

​​


오빠집에 와선 올 겨울 마지막이 될 야외수영을...!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티스토리 툴바